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찜통더위에 곳곳 열대야…폭염특보 확대
입력 2019.07.23 (09:26) 수정 2019.07.23 (09:29) IT·과학
전국에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동해안과 충청도, 남부지방에는 지난 밤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열대야는 밤 사이(18:01~다음날 09:00) 최저기온이 25℃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뜻합니다.

지난 밤 강원도 속초의 최저기온은 28.9도를 기록했고, 강릉 28.6 동해 27.6도로 25도를 웃돌았습니다. 경상도(포항 27.2 울진 26.9 상주 25.7 대구 25.5 울산 25.2)와 충청도(대전 26.2 청주 26.2), 전라도(전주 25.5 고창 25.3 광주 25.2)에도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모레까지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고, 폭염특보가 발효된 전국 대부분 내륙은 오늘(23일)까지, 동해안과 일부 남부내륙은 내일(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어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려진 폭염특보도 확대돼, 오늘 오전 9시부터 강원도 강릉과 속초, 고성, 양양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폭염주의보도 부산과 광주, 전남 남부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찜통더위에 곳곳 열대야…폭염특보 확대
    • 입력 2019-07-23 09:26:33
    • 수정2019-07-23 09:29:37
    IT·과학
전국에서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동해안과 충청도, 남부지방에는 지난 밤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열대야는 밤 사이(18:01~다음날 09:00) 최저기온이 25℃ 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뜻합니다.

지난 밤 강원도 속초의 최저기온은 28.9도를 기록했고, 강릉 28.6 동해 27.6도로 25도를 웃돌았습니다. 경상도(포항 27.2 울진 26.9 상주 25.7 대구 25.5 울산 25.2)와 충청도(대전 26.2 청주 26.2), 전라도(전주 25.5 고창 25.3 광주 25.2)에도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모레까지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고, 폭염특보가 발효된 전국 대부분 내륙은 오늘(23일)까지, 동해안과 일부 남부내륙은 내일(24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어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려진 폭염특보도 확대돼, 오늘 오전 9시부터 강원도 강릉과 속초, 고성, 양양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습니다. 폭염주의보도 부산과 광주, 전남 남부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