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은행 총재 “글로벌 불확실성 증가” 추가 완화정책 시사
입력 2019.07.23 (09:42) 수정 2019.07.23 (09:45) 국제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증가로 일본 경제와 물가가 악영향을 받는다면 추가 완화정책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구로다 총재가 현지 시간 22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행사에 참석해 "일본은행은 물가상승률 2% 달성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할 목적으로 강력한 완화정책을 끈질기게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로다 총재의 이 발언에 대해 교도통신은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하고 정체되면 일본은행이 추가 완화정책을 단행할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구로다 총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갈등을 암시하며 "최근 들어 글로벌 경제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금융시장에 일부 불안감이 보인다"며 "일본은행은 이런 상황 전개가 일본 경제활동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구로다 총재는 일본 경제가 더는 디플레이션이 아니라며 연간 물가상승률이 2% 목표에는 못미쳐도, 0.5∼1% 범위에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이달 29∼30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어 추가 경기부양책의 시행 여부를 검토합니다.
  • 일본은행 총재 “글로벌 불확실성 증가” 추가 완화정책 시사
    • 입력 2019-07-23 09:42:25
    • 수정2019-07-23 09:45:27
    국제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증가로 일본 경제와 물가가 악영향을 받는다면 추가 완화정책을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구로다 총재가 현지 시간 22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행사에 참석해 "일본은행은 물가상승률 2% 달성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할 목적으로 강력한 완화정책을 끈질기게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로다 총재의 이 발언에 대해 교도통신은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하고 정체되면 일본은행이 추가 완화정책을 단행할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구로다 총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이란의 핵 개발을 둘러싼 갈등을 암시하며 "최근 들어 글로벌 경제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금융시장에 일부 불안감이 보인다"며 "일본은행은 이런 상황 전개가 일본 경제활동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구로다 총재는 일본 경제가 더는 디플레이션이 아니라며 연간 물가상승률이 2% 목표에는 못미쳐도, 0.5∼1% 범위에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은 이달 29∼30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어 추가 경기부양책의 시행 여부를 검토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