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靑,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
입력 2019.07.23 (09:48) 수정 2019.07.23 (09:50)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는 오직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이라며 "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에 "이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은 대한민국 언론이 아니고, 이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통합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고, 자신에게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조차 인정하지 않는 정권은 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며 "무능을 덮기 위해 갈등만을 부추기는 정권이 절망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2%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전망치"라며 "편 가르기 정치가 국민의 삶을 망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靑,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
    • 입력 2019-07-23 09:48:03
    • 수정2019-07-23 09:50:21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는 오직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이라며 "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23일) 오전 페이스북에 "이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은 대한민국 언론이 아니고, 이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통합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고, 자신에게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조차 인정하지 않는 정권은 반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며 "무능을 덮기 위해 갈등만을 부추기는 정권이 절망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2%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전망치"라며 "편 가르기 정치가 국민의 삶을 망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