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짓 자백…헛간에 버려진 신생아 친모는?
입력 2019.07.23 (09:43) 수정 2019.07.23 (10:1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열흘 전 경남 밀양의 한 헛간 오물더미에서 발견된 신생아에 대해, 40대 여성이 생모라며 경찰에 자백을 했습니다.

경찰은 그 말만 믿고 사실상 수사를 중단했는데, 닷새 만에 나온 DNA 조사 결과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수사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최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수사 시작 이틀만에 신생아를 버린 용의자로 40대 여성 A씨를 특정했습니다.

현장에 남겨진 분홍색 꽃무늬 손가방이 A씨가 평소 들고 다니던 손가방과 비슷했다는 게 이유입니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신생아의 친모라고 자백해 수사는 끝나는 듯 했습니다.

[박병준/경남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계장 : "배냇저고리도 자기가 출산할 때 받았던 것이라고 진술했고, 담요도 어디서 주웠다 얘기가 있었고..."]

하지만 국과수의 DNA 조사 결과, A씨와 신생아는 모녀 사이가 아니였습니다.

그러자 A씨는 "최근 복대를 하고 다닌 10대 딸을 보호하기 위해 대신 자백했다"고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그러나 이 말도 거짓이었습니다.

A씨의 딸도 신생아의 DNA와 일치하지 않았고 학교에 정상적으로 다니고 있었습니다.

범죄심리분석관은 A씨의 잇따른 허위 자백이 우울증과 성격장애 등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방원우/경남지방경찰청 프로파일러 : "사소한 정보를 종합하고 조직화해서 자신의 이야기로 흡수해서 만들어내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사실상 수사를 중단했던 경찰은 뒤늦게 원점에서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 15명을 더 보강하고 사설 CCTV를 추가로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건 발생 열흘이 지난 데다 결정적 단서도 찾지 못해 수사가 자칫 미궁에 빠질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 거짓 자백…헛간에 버려진 신생아 친모는?
    • 입력 2019-07-23 09:54:54
    • 수정2019-07-23 10:11:59
    930뉴스
[앵커]

열흘 전 경남 밀양의 한 헛간 오물더미에서 발견된 신생아에 대해, 40대 여성이 생모라며 경찰에 자백을 했습니다.

경찰은 그 말만 믿고 사실상 수사를 중단했는데, 닷새 만에 나온 DNA 조사 결과 거짓말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수사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최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수사 시작 이틀만에 신생아를 버린 용의자로 40대 여성 A씨를 특정했습니다.

현장에 남겨진 분홍색 꽃무늬 손가방이 A씨가 평소 들고 다니던 손가방과 비슷했다는 게 이유입니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신생아의 친모라고 자백해 수사는 끝나는 듯 했습니다.

[박병준/경남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계장 : "배냇저고리도 자기가 출산할 때 받았던 것이라고 진술했고, 담요도 어디서 주웠다 얘기가 있었고..."]

하지만 국과수의 DNA 조사 결과, A씨와 신생아는 모녀 사이가 아니였습니다.

그러자 A씨는 "최근 복대를 하고 다닌 10대 딸을 보호하기 위해 대신 자백했다"고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그러나 이 말도 거짓이었습니다.

A씨의 딸도 신생아의 DNA와 일치하지 않았고 학교에 정상적으로 다니고 있었습니다.

범죄심리분석관은 A씨의 잇따른 허위 자백이 우울증과 성격장애 등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방원우/경남지방경찰청 프로파일러 : "사소한 정보를 종합하고 조직화해서 자신의 이야기로 흡수해서 만들어내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사실상 수사를 중단했던 경찰은 뒤늦게 원점에서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 15명을 더 보강하고 사설 CCTV를 추가로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건 발생 열흘이 지난 데다 결정적 단서도 찾지 못해 수사가 자칫 미궁에 빠질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