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신환 “여당이 국회 정상화 의지 보여야”…‘강경발언 자제’ 주문
입력 2019.07.23 (09:59) 수정 2019.07.23 (10:07)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야당이 납득할 수 있는 새로운 협상안으로 국회 정상화 의지를 보여달라"고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추경안 문제는 예결위 심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처리를 잠시 유보하고 일본의 수출규제철회 촉구결의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부터 소집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정부와 여당이 일본 정부가 아닌 야당과의 싸움에 더 열중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어떻게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겠느냐"며 "국정 운영을 뒤로 내팽개치고 반일감정 선동과 야당 공격에 몰두한다면 돕고 싶어도 도울 방법이 없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여당과 생각이 다르다고 다짜고짜 친일로 매도하는 건 매우 위험한 이분법"이라며 "한국당이 하자고 할 때까지 추경안 처리를 미루겠다는 발언 또한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위기 극복을 위해 국론을 하나로 모으고 정파를 떠나 하나 된 목소리를 내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여야 모두 상대방을 자극하는 강경 발언들을 자제하자"고 했습니다.

또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는데 이걸로 국회가 할 일을 다 했다고 말하면 참으로 염치없는 일"이라며 "일본 정부를 향해 단결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하루빨리 임시국회를 열어서 대한민국 국회 이름으로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신환 “여당이 국회 정상화 의지 보여야”…‘강경발언 자제’ 주문
    • 입력 2019-07-23 09:59:22
    • 수정2019-07-23 10:07:31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야당이 납득할 수 있는 새로운 협상안으로 국회 정상화 의지를 보여달라"고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추경안 문제는 예결위 심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처리를 잠시 유보하고 일본의 수출규제철회 촉구결의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부터 소집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 운영을 책임지는 정부와 여당이 일본 정부가 아닌 야당과의 싸움에 더 열중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어떻게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겠느냐"며 "국정 운영을 뒤로 내팽개치고 반일감정 선동과 야당 공격에 몰두한다면 돕고 싶어도 도울 방법이 없다는 걸 인식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여당과 생각이 다르다고 다짜고짜 친일로 매도하는 건 매우 위험한 이분법"이라며 "한국당이 하자고 할 때까지 추경안 처리를 미루겠다는 발언 또한 무책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위기 극복을 위해 국론을 하나로 모으고 정파를 떠나 하나 된 목소리를 내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여야 모두 상대방을 자극하는 강경 발언들을 자제하자"고 했습니다.

또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는데 이걸로 국회가 할 일을 다 했다고 말하면 참으로 염치없는 일"이라며 "일본 정부를 향해 단결된 의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하루빨리 임시국회를 열어서 대한민국 국회 이름으로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