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정부, 주일 외교관 대상 ‘수출 규제’ 설명회 개최
입력 2019.07.23 (10:12) 수정 2019.07.23 (10:14)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등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일본에 주재하는 각국 대사관 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아사히신문과 산케이 신문은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22일,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 제3국의 주일 대사관 직원을 모아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된 설명회에서 수출 규제 조치가 일본 내 수출 관리 체재의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졌음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문은 외무성 담장자를 인용해 이번 설명회에 수십개국 대사관 담당자들이 참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설명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무역기구 WTO의 이사회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국제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또 최근 블룸버그 통신 등 서구 유력 언론들이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데 대한 방어 차원의 시도로 일본 정부가 설명회를 열렸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22일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 신조의 가망 없는 무역전쟁'이라는 사설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어리석은 무역보복'이라고 비판하며 해제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역시 이달 초 자유무역의 가치 수호자를 자처하며 오랫동안 혜택을 누려온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위선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취지의 비판 기사를 실었습니다.

한편, 일본은 22일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들을 대상으로도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녹취나 사진 촬영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 日정부, 주일 외교관 대상 ‘수출 규제’ 설명회 개최
    • 입력 2019-07-23 10:12:26
    • 수정2019-07-23 10:14:51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등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일본에 주재하는 각국 대사관 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아사히신문과 산케이 신문은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이 22일,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 제3국의 주일 대사관 직원을 모아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약 1시간에 걸쳐 진행된 설명회에서 수출 규제 조치가 일본 내 수출 관리 체재의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졌음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문은 외무성 담장자를 인용해 이번 설명회에 수십개국 대사관 담당자들이 참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설명회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무역기구 WTO의 이사회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국제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또 최근 블룸버그 통신 등 서구 유력 언론들이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데 대한 방어 차원의 시도로 일본 정부가 설명회를 열렸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22일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 신조의 가망 없는 무역전쟁'이라는 사설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어리석은 무역보복'이라고 비판하며 해제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역시 이달 초 자유무역의 가치 수호자를 자처하며 오랫동안 혜택을 누려온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위선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취지의 비판 기사를 실었습니다.

한편, 일본은 22일 도쿄 주재 한국 특파원들을 대상으로도 설명회를 개최했으나, 녹취나 사진 촬영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