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첫 '하이다이빙' 인기
입력 2019.07.23 (10:51) 수정 2019.07.23 (10:52)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중반을 넘어섰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수영 경기가 있는데요.
바로 하이다이빙입니다.
하이 다이버들의 아찔한 비상을 보려고 많은 관중이 몰렸습니다.
보도에 유승용 기잡니다.


[리포트]
국내에선 처음 열리는 하이다이빙.
멕시코의 히메네즈 선수가 뒤로 두 바퀴를 돈 뒤 완벽한 입수를 선보입니다.

먼저 여자 선수들이 20미터 높이에서 두 차례씩 다이빙하며 기량을 겨뤘습니다.

남자 선수들의 다이빙 높이는 더 높은 27미터.

아찔한 높이에서 펼치는 연기에 관중들의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유영대/관람객>
"높은 데서 선수들이 아무 망설임 없이 뛰어내리니까 거기에 대해서 약간 스릴 있고 쾌감 있어서 좋았습니다."

하이다이빙 선수들은 대학 건물과 멀리 무등산을 배경으로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강수정/관람객>
"전 세계에 우리 광주의 특별한 건물이 나간다는 게 의미 있게 생각해서
애들도 같이 보여주고 싶어서 애들 끝나자마자 바로 데리고 왔어요."

33도를 넘는 찜통 더위에도 경기를 보려는 사람들이 몰렸고 입장객이 천9백 명을 넘었습니다.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도 경기장 밖에서 관람하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김하늘/관람객>
"선수들이 전 세계에 백 명도 안 된다고 하는데 이걸 직접 볼 수 있어서 뜻깊고 저희 학교에서 하니까 뜻깊은 것 같아요."

여자부에선 멕시코 히메네즈가 1위를 차지했고, 남자부에선 미국 로뷰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여자 결선라운드는 오늘, 남자부 경기는 내일 이어집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 국내 첫 '하이다이빙' 인기
    • 입력 2019-07-23 10:51:46
    • 수정2019-07-23 10:52:41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중반을 넘어섰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수영 경기가 있는데요.
바로 하이다이빙입니다.
하이 다이버들의 아찔한 비상을 보려고 많은 관중이 몰렸습니다.
보도에 유승용 기잡니다.


[리포트]
국내에선 처음 열리는 하이다이빙.
멕시코의 히메네즈 선수가 뒤로 두 바퀴를 돈 뒤 완벽한 입수를 선보입니다.

먼저 여자 선수들이 20미터 높이에서 두 차례씩 다이빙하며 기량을 겨뤘습니다.

남자 선수들의 다이빙 높이는 더 높은 27미터.

아찔한 높이에서 펼치는 연기에 관중들의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유영대/관람객>
"높은 데서 선수들이 아무 망설임 없이 뛰어내리니까 거기에 대해서 약간 스릴 있고 쾌감 있어서 좋았습니다."

하이다이빙 선수들은 대학 건물과 멀리 무등산을 배경으로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강수정/관람객>
"전 세계에 우리 광주의 특별한 건물이 나간다는 게 의미 있게 생각해서
애들도 같이 보여주고 싶어서 애들 끝나자마자 바로 데리고 왔어요."

33도를 넘는 찜통 더위에도 경기를 보려는 사람들이 몰렸고 입장객이 천9백 명을 넘었습니다.

미처 표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도 경기장 밖에서 관람하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김하늘/관람객>
"선수들이 전 세계에 백 명도 안 된다고 하는데 이걸 직접 볼 수 있어서 뜻깊고 저희 학교에서 하니까 뜻깊은 것 같아요."

여자부에선 멕시코 히메네즈가 1위를 차지했고, 남자부에선 미국 로뷰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여자 결선라운드는 오늘, 남자부 경기는 내일 이어집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