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제원 “민주당, 파출소 피하려다 경찰서 만나지 말길”
입력 2019.07.23 (11:00) 수정 2019.07.23 (11:03) 정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정개특위 소위원장)로 내가 싫으면 김태흠, 김진태, 민경욱 의원도 있다"며 "내가 양보해서 추천할 테니 파출소 피하려다 경찰서 만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장제원 소위원장 내정'에 물음표를 찍고 선거법을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했다"며 "내가 무서운가"라고 물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개특위) 위원장을 가져갔으면 소위원장은 당연히 제1야당을 주는 게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생각"이라며 "정치는 상식과 순리 선에서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이것저것 다 하고 싶은 것 같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서 다음 총선에서 완전히 국회를 장악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에 앞서 장 의원을 가리키며 "정개특위 소위원장을 하실 분"이라고 지칭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장제원 “민주당, 파출소 피하려다 경찰서 만나지 말길”
    • 입력 2019-07-23 11:00:02
    • 수정2019-07-23 11:03:34
    정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정개특위 소위원장)로 내가 싫으면 김태흠, 김진태, 민경욱 의원도 있다"며 "내가 양보해서 추천할 테니 파출소 피하려다 경찰서 만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장 의원은 오늘(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홍영표 (정개특위) 위원장이 라디오에 출연해 '장제원 소위원장 내정'에 물음표를 찍고 선거법을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했다"며 "내가 무서운가"라고 물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개특위) 위원장을 가져갔으면 소위원장은 당연히 제1야당을 주는 게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생각"이라며 "정치는 상식과 순리 선에서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이것저것 다 하고 싶은 것 같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서 다음 총선에서 완전히 국회를 장악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에 앞서 장 의원을 가리키며 "정개특위 소위원장을 하실 분"이라고 지칭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