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오스 댐 사고 1주기…“SK건설과 한국 정부가 책임져야”
입력 2019.07.23 (11:02) 수정 2019.07.23 (11:04) 경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사고 1주기를 맞아 시민단체들이 SK건설과 한국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국제민주연대와 기업인권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오늘(23일) 서울 종로구 SK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오스 댐 사업은 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지원한 민관협력사업(PPP)이라며 시공사인 SK건설과 한국정부 모두 참사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라오스 국가조사위원회가 댐 건설이 잘못돼 사고가 났다는 조사 결과를 5월에 내놨지만 SK건설은 이에 반발해 재조사를 요청했고, 한국 정부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또 "라오스 댐 붕괴사고가 난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피해 복구나 보상도 지지부진하다"며 "열악한 캠프에서 생활하는 피해 주민들은 언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7월 23일 라오스에서는 메콩강 지류에 SK건설이 시공한 세피안-세남노이 댐의 보조 흙댐이 붕괴되면서 인근 주민 최소 수십 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 라오스 댐 사고 1주기…“SK건설과 한국 정부가 책임져야”
    • 입력 2019-07-23 11:02:25
    • 수정2019-07-23 11:04:22
    경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사고 1주기를 맞아 시민단체들이 SK건설과 한국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국제민주연대와 기업인권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오늘(23일) 서울 종로구 SK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오스 댐 사업은 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지원한 민관협력사업(PPP)이라며 시공사인 SK건설과 한국정부 모두 참사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라오스 국가조사위원회가 댐 건설이 잘못돼 사고가 났다는 조사 결과를 5월에 내놨지만 SK건설은 이에 반발해 재조사를 요청했고, 한국 정부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또 "라오스 댐 붕괴사고가 난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피해 복구나 보상도 지지부진하다"며 "열악한 캠프에서 생활하는 피해 주민들은 언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7월 23일 라오스에서는 메콩강 지류에 SK건설이 시공한 세피안-세남노이 댐의 보조 흙댐이 붕괴되면서 인근 주민 최소 수십 명이 숨지고, 수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