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DHD 환자 80%는 남성…10대 환자 가장 많아
입력 2019.07.23 (12:00) 생활·건강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의 80%는 남성으로 나이별로는 10대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의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결과를 오늘(23일) 발표했습니다.

2017년 기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는 5만 2천944명으로 전년보다 7.4% 늘었습니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 수는 2013년 이후 매년 줄어들다가 2016년 9월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 기존 6~18세에서 65세 이하로 확대되면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건강보험 진료비도 2013년 385억 원에서 2015년 343억 원으로 감소하다가 건강보험 급여 혜택 확대 이후 2017년 378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2017년 전체 환자 가운데 남성은 80%인 4만 2천398명이었고, 여성은 1만 596명으로 20%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5년간 진료현황을 보면 매년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료비도 남성이 여성보다 4.5배 이상 높았습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송정은 교수는 "ADHD는 역학조사를 보면 남녀 비율이 2:1~4:1 정도로 남아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연령대별 환자 수를 보면, 10-14세는 1만 8천 명으로 33.9%를 차지해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진료비는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10-14세 환자가 145억 7천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15~19세는 99억 5천만 원, 5~9세는 85억 6천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1인당 진료비를 살펴보면 환자 평균진료비는 71만 4천 298원이었는데, 15~19세 환자의 진료비가 81만 5천867원으로 연령구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만 명당 진료현황을 보면, 남녀 진료인원 모두 10-14세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고 성비는 5-9세에서 남성이 여성의 약 4.8배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송 교수는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ADHD 증상이 있더라도 크면 괜찮아지겠지 하는 생각으로 진료를 받지 않다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어 학습량이 많아지면서 학교 적응에 어려움이 생기고, 청소년으로 접어드는 시기에 학업 및 교우 관계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아동기에 치료를 시작했다 중단했던 경우에 10-14세에 치료를 다시 시작하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2013년에서 2017년 건강보험 가입자 가운데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료인원 수는 10대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지만, 증감률을 살펴보면 20대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2017년 기준 25-29세 환자는 전년보다 65.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30세 이상은 45.2%, 20-24세는 29.6%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ADHD 환자 80%는 남성…10대 환자 가장 많아
    • 입력 2019-07-23 12:00:58
    생활·건강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의 80%는 남성으로 나이별로는 10대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의 건강보험 진료현황 분석결과를 오늘(23일) 발표했습니다.

2017년 기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는 5만 2천944명으로 전년보다 7.4% 늘었습니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환자 수는 2013년 이후 매년 줄어들다가 2016년 9월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 기존 6~18세에서 65세 이하로 확대되면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건강보험 진료비도 2013년 385억 원에서 2015년 343억 원으로 감소하다가 건강보험 급여 혜택 확대 이후 2017년 378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2017년 전체 환자 가운데 남성은 80%인 4만 2천398명이었고, 여성은 1만 596명으로 20%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5년간 진료현황을 보면 매년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료비도 남성이 여성보다 4.5배 이상 높았습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송정은 교수는 "ADHD는 역학조사를 보면 남녀 비율이 2:1~4:1 정도로 남아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연령대별 환자 수를 보면, 10-14세는 1만 8천 명으로 33.9%를 차지해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진료비는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10-14세 환자가 145억 7천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15~19세는 99억 5천만 원, 5~9세는 85억 6천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1인당 진료비를 살펴보면 환자 평균진료비는 71만 4천 298원이었는데, 15~19세 환자의 진료비가 81만 5천867원으로 연령구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만 명당 진료현황을 보면, 남녀 진료인원 모두 10-14세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고 성비는 5-9세에서 남성이 여성의 약 4.8배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송 교수는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ADHD 증상이 있더라도 크면 괜찮아지겠지 하는 생각으로 진료를 받지 않다가,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어 학습량이 많아지면서 학교 적응에 어려움이 생기고, 청소년으로 접어드는 시기에 학업 및 교우 관계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아동기에 치료를 시작했다 중단했던 경우에 10-14세에 치료를 다시 시작하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2013년에서 2017년 건강보험 가입자 가운데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료인원 수는 10대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지만, 증감률을 살펴보면 20대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2017년 기준 25-29세 환자는 전년보다 65.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30세 이상은 45.2%, 20-24세는 29.6%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