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책골 팀킬 그만” vs “친일 프레임·어린애 정치”
입력 2019.07.23 (12:07) 수정 2019.07.23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 강경 대치로 추경안 처리가 불분명한 가운데, 오늘도 여야는 일본 보복규제 해법과 책임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한일 경제 전쟁 상황에 자책골 쏘는 팀킬을 멈추라"고 말했고, 한국당은 "친일 프레임에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를 멈추라"고 맞받았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정부 대응을 쇄국정책 같다 말한 한국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당당한 외교를 하면 나라가 망하기라도 하냐' 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총성없는 전쟁하는 우리 정부 등 뒤에서 자책골 쏘는 팀킬 멈춰주길."]

그러면서 외통위를 통과한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과 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극일' 강조에 대해 실질적인 해법이 있어야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급한 건 외교적 해법인데, 반일감정에만 의지해 정부를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간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철없는 친일프레임에나 집착하는 어린애같은 정치, 이제 그만 멈추고 제발 현실 직시해 달라."]

바른미래당은 추경 심사까지 중단된 상황에서, 민주당이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심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추경 처리를 잠시 유보하고, 우선 외통위 결의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부터 소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오늘 민주당 홍영표 의원을 새 위원장으로 공식 선임했습니다.

홍 위원장이 8월 말까지 선거법 개정안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심사를 담당하는 1소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한국당은 교체를, 민주당은 유지를 주장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자책골 팀킬 그만” vs “친일 프레임·어린애 정치”
    • 입력 2019-07-23 12:11:41
    • 수정2019-07-23 13:07:21
    뉴스 12
[앵커]

여야 강경 대치로 추경안 처리가 불분명한 가운데, 오늘도 여야는 일본 보복규제 해법과 책임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한일 경제 전쟁 상황에 자책골 쏘는 팀킬을 멈추라"고 말했고, 한국당은 "친일 프레임에 집착하는 어린애 같은 정치를 멈추라"고 맞받았습니다.

김연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정부 대응을 쇄국정책 같다 말한 한국당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당당한 외교를 하면 나라가 망하기라도 하냐' 며,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총성없는 전쟁하는 우리 정부 등 뒤에서 자책골 쏘는 팀킬 멈춰주길."]

그러면서 외통위를 통과한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과 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극일' 강조에 대해 실질적인 해법이 있어야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급한 건 외교적 해법인데, 반일감정에만 의지해 정부를 비판하면 친일로 몰아간다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철없는 친일프레임에나 집착하는 어린애같은 정치, 이제 그만 멈추고 제발 현실 직시해 달라."]

바른미래당은 추경 심사까지 중단된 상황에서, 민주당이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심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추경 처리를 잠시 유보하고, 우선 외통위 결의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부터 소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오늘 민주당 홍영표 의원을 새 위원장으로 공식 선임했습니다.

홍 위원장이 8월 말까지 선거법 개정안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심사를 담당하는 1소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한국당은 교체를, 민주당은 유지를 주장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