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슬라임 장식품 ‘파츠’서 기준치 최대 766배 발암물질
입력 2019.07.23 (12:47) 수정 2019.07.23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소비자원이 전국 슬라임 카페 20곳의 슬라임과 색소, 파츠, 반짝이 등 부자재 100종을 검사한 결과 19종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장식품인 '파츠' 40개 가운데 13개에서 기준치의 최대 766배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또 3개 제품에는 납이나 카드뮴 등이 기준치의 최대 12배가 각각 포함되기도 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부적합 제품의 판매중지와 폐기를 권고했고, 소비자들에게 "슬라임 및 부재료를 선택할 때 안전 인증을 받은 KC 마크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슬라임 장식품 ‘파츠’서 기준치 최대 766배 발암물질
    • 입력 2019-07-23 12:49:15
    • 수정2019-07-23 12:56:42
    뉴스 12
한국소비자원이 전국 슬라임 카페 20곳의 슬라임과 색소, 파츠, 반짝이 등 부자재 100종을 검사한 결과 19종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장식품인 '파츠' 40개 가운데 13개에서 기준치의 최대 766배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또 3개 제품에는 납이나 카드뮴 등이 기준치의 최대 12배가 각각 포함되기도 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부적합 제품의 판매중지와 폐기를 권고했고, 소비자들에게 "슬라임 및 부재료를 선택할 때 안전 인증을 받은 KC 마크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