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北 비핵화 약속 이행 시 불가침 등 체제안전조치 제공”
입력 2019.07.23 (13:42) 수정 2019.07.23 (13:44)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에 대한 실행을 결정한다면 이에 대한 상응 조치로 '불가침 확약'을 비롯한 일련의 체제 보장 조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이에 대해 북미 정상간에 이미 합의가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국무부가 22일(현지시간)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아이 하트 미디어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며 "그는 자기 나라를 비핵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문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렇게 말했고, 나에게도 개인적으로 여섯차례에 걸쳐 그렇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들은 그들이 그것(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에 대한 대가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한 입장을 취해왔다"며 "우리는 일련의 체제 안전 합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체제보장 안전 조치와 관련, "그들(북한)이 그들의 핵 프로그램을 해체한다면 미국은 (북한에) 핵이 없을 시 그들(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편안함을 그들에게 주는 것"이라고 '불가침 확약'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번째로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거듭 거론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것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한 합의의 개요"라며 "이제 북한 협상가들은 두 정상이 추진한 이러한 원칙을 토대로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2일 인터뷰에서도 '검증된 비핵화'의 목표를 확인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이 갖춰지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지연되고 있는 실무협상 재개 시기와 관련, "두어주 내에 시작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은 지난달 30일(한국시간) 판문점 회동 당시 2∼3주 내 실무협상을 재개한다는 데 합의했으며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도 7월 중순쯤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미 북미 정상이 합의한 시간표를 넘긴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폼페이오 “北 비핵화 약속 이행 시 불가침 등 체제안전조치 제공”
    • 입력 2019-07-23 13:42:41
    • 수정2019-07-23 13:44:34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에 대한 실행을 결정한다면 이에 대한 상응 조치로 '불가침 확약'을 비롯한 일련의 체제 보장 조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이에 대해 북미 정상간에 이미 합의가 이뤄졌다고 전했습니다.

국무부가 22일(현지시간)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아이 하트 미디어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며 "그는 자기 나라를 비핵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문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렇게 말했고, 나에게도 개인적으로 여섯차례에 걸쳐 그렇게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들은 그들이 그것(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에 대한 대가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한 입장을 취해왔다"며 "우리는 일련의 체제 안전 합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체제보장 안전 조치와 관련, "그들(북한)이 그들의 핵 프로그램을 해체한다면 미국은 (북한에) 핵이 없을 시 그들(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편안함을 그들에게 주는 것"이라고 '불가침 확약'을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번째로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거듭 거론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것이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한 합의의 개요"라며 "이제 북한 협상가들은 두 정상이 추진한 이러한 원칙을 토대로 확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2일 인터뷰에서도 '검증된 비핵화'의 목표를 확인하면서 "우리는 북한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이 갖춰지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지연되고 있는 실무협상 재개 시기와 관련, "두어주 내에 시작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은 지난달 30일(한국시간) 판문점 회동 당시 2∼3주 내 실무협상을 재개한다는 데 합의했으며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도 7월 중순쯤 재개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미 북미 정상이 합의한 시간표를 넘긴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