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쉽고 간결해진’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내년부터 가동
입력 2019.07.23 (14:04) 수정 2019.07.23 (14:33) 경제
좀 더 쉽고 간결해진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이 내년부터 가동됩니다.

금융감독원은 각 금융협회가 운영 중인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을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편한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이는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각 금융협회가 현재 운영 중인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간 공시 방식에 차이가 있고 막상 핵심 정보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보완하는 조치입니다.

금감원은 우선 기존의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을 '표준화'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금융협회별로 들쭉날쭉한 금융상품 비교공시 방식을 통일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각 금융협회 홈페이지 첫 화면에 비교공시 '바로가기'를 신설하고, 금융상품 핵심 정보를 한 화면에서 간결하게 보여주는 '요약 공시' 화면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요약 공시 화면에는 '맞춤형 검색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능은 가입조건에 따라 동종유형 상품군을 추출해 핵심정보를 비교할 수 있게 해줍니다.

금융상품과 관련한 핵심정보에 대한 공시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금융상품별 특성에 따라 실질수익률을 표시하는 방식입니다. 예·적금은 세전·세후·최고우대금리 등을, 펀드는 펀드규모(설정액)·누적수익률·연평균수익률을, 저축성보험은 적립률·공시이율·수익률 등을 보여줍니다.

소득공제 상품 여부를 표시하고 절세효과를 상세히 보여주는 화면도 추가했습니다. 대출상품의 경우 근저당권 설정 때 주택채권매입비용 등 부대비용까지 공시합니다.

금감원과 각 금융협회는 올해 하반기부터 시스템 개편 작업을 시작해 내년 1월부터 새로운 비교공시 시스템을 가동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쉽고 간결해진’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내년부터 가동
    • 입력 2019-07-23 14:04:42
    • 수정2019-07-23 14:33:56
    경제
좀 더 쉽고 간결해진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이 내년부터 가동됩니다.

금융감독원은 각 금융협회가 운영 중인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을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편한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이는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 각 금융협회가 현재 운영 중인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 간 공시 방식에 차이가 있고 막상 핵심 정보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보완하는 조치입니다.

금감원은 우선 기존의 금융상품 비교공시 시스템을 '표준화'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금융협회별로 들쭉날쭉한 금융상품 비교공시 방식을 통일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각 금융협회 홈페이지 첫 화면에 비교공시 '바로가기'를 신설하고, 금융상품 핵심 정보를 한 화면에서 간결하게 보여주는 '요약 공시' 화면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요약 공시 화면에는 '맞춤형 검색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능은 가입조건에 따라 동종유형 상품군을 추출해 핵심정보를 비교할 수 있게 해줍니다.

금융상품과 관련한 핵심정보에 대한 공시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금융상품별 특성에 따라 실질수익률을 표시하는 방식입니다. 예·적금은 세전·세후·최고우대금리 등을, 펀드는 펀드규모(설정액)·누적수익률·연평균수익률을, 저축성보험은 적립률·공시이율·수익률 등을 보여줍니다.

소득공제 상품 여부를 표시하고 절세효과를 상세히 보여주는 화면도 추가했습니다. 대출상품의 경우 근저당권 설정 때 주택채권매입비용 등 부대비용까지 공시합니다.

금감원과 각 금융협회는 올해 하반기부터 시스템 개편 작업을 시작해 내년 1월부터 새로운 비교공시 시스템을 가동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