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4경기 연속 안타·1타점…팀은 8연패 ‘수렁’
입력 2019.07.23 (14:07) 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4경기 연속 안타를 치고 타점 1개를 올렸지만, 소속팀은 8연패 터널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시즌 타율 0.284를 유지한 추신수는 올해 타점을 40개로 불렸다.

텍사스는 3-7로 졌다.

1회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2회 초 1사 만루에서 우전 안타로 타점을 수확했다.

크게 바운드된 공을 시애틀 2루수가 쫓아갔지만, 타구 속도가 빨랐다.

텍사스는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추가점을 뽑지 못했고, 결국 2회 말 3실점 해 역전을 허용했다.

추신수는 5회와 7회엔 내야 땅볼로 잡혔다.

3-7로 승패 추가 기운 9회 2사 1루에선 상대 투수의 공에 오른쪽 발등과 발목 사이를 맞고 1루에 나갔다. 추신수의 시즌 12번째 몸 맞는 공이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추신수 4경기 연속 안타·1타점…팀은 8연패 ‘수렁’
    • 입력 2019-07-23 14:07:42
    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4경기 연속 안타를 치고 타점 1개를 올렸지만, 소속팀은 8연패 터널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시즌 타율 0.284를 유지한 추신수는 올해 타점을 40개로 불렸다.

텍사스는 3-7로 졌다.

1회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2회 초 1사 만루에서 우전 안타로 타점을 수확했다.

크게 바운드된 공을 시애틀 2루수가 쫓아갔지만, 타구 속도가 빨랐다.

텍사스는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추가점을 뽑지 못했고, 결국 2회 말 3실점 해 역전을 허용했다.

추신수는 5회와 7회엔 내야 땅볼로 잡혔다.

3-7로 승패 추가 기운 9회 2사 1루에선 상대 투수의 공에 오른쪽 발등과 발목 사이를 맞고 1루에 나갔다. 추신수의 시즌 12번째 몸 맞는 공이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