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볼턴 보좌관 한국 도착…한일 갈등 중재역할 주목
입력 2019.07.23 (14:22) 수정 2019.07.23 (14:22) 정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늘(23일) 오후 방한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늘 낮 12시 쯤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으며, 내일까지 1박 2일 동안 한국에 머물 예정입니다. 볼턴 보좌관이 단독으로 방한하는 것은 지난해 3월 취임한 이후 처음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늘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과 만남을 가진 뒤, 내일(24일) 정의용 청와대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우리 측 정부 인사들을 잇따라 만납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한일 양국 간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한일 갈등 현안과 미국의 중재 여부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 여부와 호르무즈 해협 연합군 참여,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간 안보 현안들이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방한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볼턴 보좌관은 어제(22일)는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등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일본 매체들은 볼턴 보좌관이 일본 측과 한일 관계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볼턴 보좌관 한국 도착…한일 갈등 중재역할 주목
    • 입력 2019-07-23 14:22:24
    • 수정2019-07-23 14:22:59
    정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늘(23일) 오후 방한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늘 낮 12시 쯤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으며, 내일까지 1박 2일 동안 한국에 머물 예정입니다. 볼턴 보좌관이 단독으로 방한하는 것은 지난해 3월 취임한 이후 처음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오늘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과 만남을 가진 뒤, 내일(24일) 정의용 청와대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우리 측 정부 인사들을 잇따라 만납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한일 양국 간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한일 갈등 현안과 미국의 중재 여부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유지 여부와 호르무즈 해협 연합군 참여, 한미 방위비 분담금 등 한미 간 안보 현안들이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방한에 앞서 일본을 방문한 볼턴 보좌관은 어제(22일)는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등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일본 매체들은 볼턴 보좌관이 일본 측과 한일 관계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