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신보 “美, 한미군사연습 중단하고 새 협상안 마련해야”
입력 2019.07.23 (14:24) 수정 2019.07.23 (14:31) 정치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이 한미군사연습을 중단해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새로운 대북 협상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 '합동군사연습은 조미협상의 장애 요인' 제목의 기사에서 "지금 조미 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해 이러저러한 여론이 난무하고 있는데 미국은 무엇보다 비핵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객관적인 조건과 환경을 마련해야 하며 그에 기초해 조선 측이 접수할 수 있는 현실적인 협상안을 가지고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이와 관련해 다음달 초 시행될 예정인 '19-2 동맹' 한미 군사연습의 중단을 언급하며, 이것이 "미국이 마련해야 할 비핵화 대화의 객관적 조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판문점 북미 정상 회동 당시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배석한 자리에서 "미국 측이 연습 중지를 거듭 확약하게 된 사실은 조선이 이 문제를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애당초 북침 작전계획에 따르는 합동군사연습은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라며 "조선은 자위적 무력을 동원해 여기에 맞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매체는 특히 "미국은 연습 중에 '북의 공격 조짐'이 있다고 판단하면 선제공격을 허용하기에 이 기간에는 국지적 마찰이나 충돌이 전면전으로 확대될 위험이 상존한다"며 "조선의 핵과 탄도 로켓은 그를 억제하기 위한 힘이며 핵전쟁의 위험이 가셔지지 않고 오히려 짙어진다면 그 힘을 부단히 강화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조선신보 “美, 한미군사연습 중단하고 새 협상안 마련해야”
    • 입력 2019-07-23 14:24:23
    • 수정2019-07-23 14:31:43
    정치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이 한미군사연습을 중단해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새로운 대북 협상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오늘 '합동군사연습은 조미협상의 장애 요인' 제목의 기사에서 "지금 조미 실무협상 개최와 관련해 이러저러한 여론이 난무하고 있는데 미국은 무엇보다 비핵화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객관적인 조건과 환경을 마련해야 하며 그에 기초해 조선 측이 접수할 수 있는 현실적인 협상안을 가지고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이와 관련해 다음달 초 시행될 예정인 '19-2 동맹' 한미 군사연습의 중단을 언급하며, 이것이 "미국이 마련해야 할 비핵화 대화의 객관적 조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판문점 북미 정상 회동 당시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배석한 자리에서 "미국 측이 연습 중지를 거듭 확약하게 된 사실은 조선이 이 문제를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애당초 북침 작전계획에 따르는 합동군사연습은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라며 "조선은 자위적 무력을 동원해 여기에 맞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매체는 특히 "미국은 연습 중에 '북의 공격 조짐'이 있다고 판단하면 선제공격을 허용하기에 이 기간에는 국지적 마찰이나 충돌이 전면전으로 확대될 위험이 상존한다"며 "조선의 핵과 탄도 로켓은 그를 억제하기 위한 힘이며 핵전쟁의 위험이 가셔지지 않고 오히려 짙어진다면 그 힘을 부단히 강화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