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무수행 위한 일본 방문 중단”
입력 2019.07.23 (14:52) 사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오전 11시 3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본 아베 정부의 일방적․보복적 수출규제에 대해 조속한 철회를 촉구하고, 협의회 주도하에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와 더불어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방문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배상에 관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일본의 전범기업은 피해자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역사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일본정부는 강제징용 기업의 배상에 관한 독립된 사법부 판결 문제를 자유무역체제에 위배되는 경제적 보복 방식으로 저지르는 만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양국 관계가 불편해지는 제반 조처들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정부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협의회는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한다면, 전 국민과 함께 신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일본정부의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서는 "정파를 초월해 협력하고 단호히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공무수행 위한 일본 방문 중단”
    • 입력 2019-07-23 14:52:27
    사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오전 11시 30분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본 아베 정부의 일방적․보복적 수출규제에 대해 조속한 철회를 촉구하고, 협의회 주도하에 '일본제품 불매운동' 전개와 더불어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방문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의회는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배상에 관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일본의 전범기업은 피해자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역사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일본정부는 강제징용 기업의 배상에 관한 독립된 사법부 판결 문제를 자유무역체제에 위배되는 경제적 보복 방식으로 저지르는 만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양국 관계가 불편해지는 제반 조처들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정부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협의회는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한다면, 전 국민과 함께 신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일본정부의 수출규제가 철회될 때까지 공무수행을 위한 일본 방문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서는 "정파를 초월해 협력하고 단호히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