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방위상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고려 안해”
입력 2019.07.23 (15:09) 수정 2019.07.23 (15:32) 국제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파기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습니다.

이와야 방위상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하며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고려할 때 안전보장 면에서 미·일, 한·일, 한·미·일의 연대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GSOMIA는 군사정보 분야에서 한일 간 소통하는 제도적인 장치 역할을 하는 협정입니다.

협정의 유효 기간은 1년인데, 기한 만료 90일 전(8월 24일) 협정 종료 의사를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1년이 연장됩니다.

일본 정부가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가운데 이 협정의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 협정과 관련해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지금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日 방위상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고려 안해”
    • 입력 2019-07-23 15:09:36
    • 수정2019-07-23 15:32:16
    국제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파기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습니다.

이와야 방위상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하며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고려할 때 안전보장 면에서 미·일, 한·일, 한·미·일의 연대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GSOMIA는 군사정보 분야에서 한일 간 소통하는 제도적인 장치 역할을 하는 협정입니다.

협정의 유효 기간은 1년인데, 기한 만료 90일 전(8월 24일) 협정 종료 의사를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1년이 연장됩니다.

일본 정부가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가운데 이 협정의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 협정과 관련해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지금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