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디어 개혁, 시민이 참여해야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출범
입력 2019.07.23 (15:58) 수정 2019.07.23 (16:03) IT·과학
전국언론노조와 민주언론 시민연합 등 23개 미디어 시민단체가 오늘(2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를 공식 출범했습니다.

이들은 현행 미디어 관련 법과 제도 개혁에 시민의 참여와 권리를 보장할 것을 요구하며, 미디어 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주요 논의 과제로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통신대기업의 지역케이블방송 인수합병 추진 과정에서 나타나는 지역고용 문제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들은 또, 통합방송법 논의는 현재 OTT 규제와 진흥책을 중심으로 진행 중이지만, 이를 선도하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은 규제 범위를 벗어났다며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이른바 '가짜뉴스'가 활개 친다며 저널리즘의 자기 역할을 촉구하고, 건설기업들의 언론사 소유 확대와 독립성 침해 사례도 눈여겨볼 대상으로 짚었습니다.
  • “미디어 개혁, 시민이 참여해야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 출범
    • 입력 2019-07-23 15:58:37
    • 수정2019-07-23 16:03:24
    IT·과학
전국언론노조와 민주언론 시민연합 등 23개 미디어 시민단체가 오늘(2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디어개혁시민네트워크'를 공식 출범했습니다.

이들은 현행 미디어 관련 법과 제도 개혁에 시민의 참여와 권리를 보장할 것을 요구하며, 미디어 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주요 논의 과제로 공영방송의 정치적 독립과 통신대기업의 지역케이블방송 인수합병 추진 과정에서 나타나는 지역고용 문제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들은 또, 통합방송법 논의는 현재 OTT 규제와 진흥책을 중심으로 진행 중이지만, 이를 선도하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은 규제 범위를 벗어났다며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이른바 '가짜뉴스'가 활개 친다며 저널리즘의 자기 역할을 촉구하고, 건설기업들의 언론사 소유 확대와 독립성 침해 사례도 눈여겨볼 대상으로 짚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