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존 볼턴 “서울에 이렇게 빨리 다시 오게 돼 아주 좋다”
입력 2019.07.23 (16:33) 수정 2019.07.23 (16:36) 국제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늘 "서울에 이렇게 빨리 다시 오게 돼 아주 좋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전하고 "인도-태평양 안보와 번영에 매우 필수적인 우리의 중요한 동맹국의 지도부와 생산적인 만남을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3월 취임 후 처음으로 단독 방한한 볼턴 보좌관은 내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잇달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방안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번 방한에 앞서 일본을 먼저 찾아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고노 다로 외무상과 면담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의 한일 양국 방문은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양국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됩니다.

교도통신은 어제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볼턴 보좌관과 고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스마트폰·TV용 반도체·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에 대한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결정에 따른 한일 간 긴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존 볼턴 “서울에 이렇게 빨리 다시 오게 돼 아주 좋다”
    • 입력 2019-07-23 16:33:50
    • 수정2019-07-23 16:36:07
    국제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늘 "서울에 이렇게 빨리 다시 오게 돼 아주 좋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전하고 "인도-태평양 안보와 번영에 매우 필수적인 우리의 중요한 동맹국의 지도부와 생산적인 만남을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3월 취임 후 처음으로 단독 방한한 볼턴 보좌관은 내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잇달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방안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번 방한에 앞서 일본을 먼저 찾아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국장,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고노 다로 외무상과 면담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의 한일 양국 방문은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양국 갈등이 악화하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됩니다.

교도통신은 어제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볼턴 보좌관과 고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스마트폰·TV용 반도체·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에 대한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결정에 따른 한일 간 긴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