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수원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일본 규탄 결의대회
입력 2019.07.23 (17:00) 수정 2019.07.23 (17:01) 사회
경기도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23일 오후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결의대회에 참석한 시민 300여 명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부인 수원의 시민들은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은 부끄럽고 치졸한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강제징용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이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습니다.

이들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 수원을 지키자', '일본 NO'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과거사 반성 없이 평화체제에 역행하는 일본 정부는 각성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불화수소, 레지스터, 불화 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디스플레이용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수원시에는 삼성전자 본사(영통구 삼성로 129)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원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일본 규탄 결의대회
    • 입력 2019-07-23 17:00:16
    • 수정2019-07-23 17:01:23
    사회
경기도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는 23일 오후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결의대회에 참석한 시민 300여 명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부인 수원의 시민들은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은 부끄럽고 치졸한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강제징용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이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습니다.

이들은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의 심장, 수원을 지키자', '일본 NO'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과거사 반성 없이 평화체제에 역행하는 일본 정부는 각성하라"고 비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불화수소, 레지스터, 불화 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디스플레이용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수원시에는 삼성전자 본사(영통구 삼성로 129)가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