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이주열 “일본 금융보복땐 예기치 못한 영향 우려…미리 막아야”
입력 2019.07.23 (17:03) 수정 2019.07.23 (17:21)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23일) 일본이 국내 투자금이나 대출금을 회수할 경우 예기치 못한 부정적 영향이 발생할 수 있다며 사태 악화를 사전에 막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해 일본의 금융보복 우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질의에 이처럼 답했습니다.

이 총재는 "외국자본 중 일본계 자금 비중이 약 2%를 차지해 숫자로 보면 일본계 금융기관의 여신이나 유가증권 투자 규모가 크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다만 "행여나 금융 보복 조치가 이뤄지면 숫자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다른 예기치 못한 영향을 많을 것"이라며 "금융보복 조치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저축은행과 대부업은 일본계 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며 "이용대상이 주로 취약계층인 만큼 혹시 어떤 일이 터진다면 이들에 대한 보호 노력을 정부도 놓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이 금융 관련 조치를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지만, 현재로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본다"고 봤습니다.

이 총재는 금리 추가인하 검토에 관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질의에 "추가 인하 여부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한 차례 금리 인하의 효과와 미·중 무역분쟁, 일본과의 갈등 등 고려할 요인이 많아 지금 한발 나아가 말씀드리기 곤란한 상황"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한은이 25일 발표 예정인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전망과 관련해서는 "경제전망 시 (전기 대비) 1%를 조금 넘길 것으로 내다봤는데, 그 수준으로 전망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한미 간 금리격차 확대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에 대해 "한미 간 내외 금리차가 1%포인트(p)까지 난 적이 있었지만 그때도 자금유출은 없었다"며 "현재로선 내외금리차에 따른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미국의 정책금리는 연 2.25~2.50%로 한국보다 높습니다. 한은이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낮추면서 한미 간 금리격차가 일시적으로 커졌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이달 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일본 금융보복땐 예기치 못한 영향 우려…미리 막아야”
    • 입력 2019-07-23 17:03:04
    • 수정2019-07-23 17:21:43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23일) 일본이 국내 투자금이나 대출금을 회수할 경우 예기치 못한 부정적 영향이 발생할 수 있다며 사태 악화를 사전에 막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해 일본의 금융보복 우려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질의에 이처럼 답했습니다.

이 총재는 "외국자본 중 일본계 자금 비중이 약 2%를 차지해 숫자로 보면 일본계 금융기관의 여신이나 유가증권 투자 규모가 크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다만 "행여나 금융 보복 조치가 이뤄지면 숫자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다른 예기치 못한 영향을 많을 것"이라며 "금융보복 조치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저축은행과 대부업은 일본계 자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며 "이용대상이 주로 취약계층인 만큼 혹시 어떤 일이 터진다면 이들에 대한 보호 노력을 정부도 놓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이 금융 관련 조치를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불가능한 것은 아니겠지만, 현재로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본다"고 봤습니다.

이 총재는 금리 추가인하 검토에 관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질의에 "추가 인하 여부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한 차례 금리 인하의 효과와 미·중 무역분쟁, 일본과의 갈등 등 고려할 요인이 많아 지금 한발 나아가 말씀드리기 곤란한 상황"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한은이 25일 발표 예정인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전망과 관련해서는 "경제전망 시 (전기 대비) 1%를 조금 넘길 것으로 내다봤는데, 그 수준으로 전망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총재는 한미 간 금리격차 확대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에 대해 "한미 간 내외 금리차가 1%포인트(p)까지 난 적이 있었지만 그때도 자금유출은 없었다"며 "현재로선 내외금리차에 따른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미국의 정책금리는 연 2.25~2.50%로 한국보다 높습니다. 한은이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낮추면서 한미 간 금리격차가 일시적으로 커졌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이달 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