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남부지검 앞 1인 시위…“검찰 기소 논리는 궤변”
입력 2019.07.23 (17:13) 수정 2019.07.23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신의 딸을 KT에 부정 취업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서울 남부지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의 기소논리는 궤변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딸의 KT 정규직 합격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검찰을 규탄하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을 기소한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자신의 대한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논리"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과 대통령 측근 인사의 내년도 총선 무혈 입성을 겨냥한 정치 공학적 계략이 이 기소의 본질입니다."]

김 의원은 앞서,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180여건에 달하는 피의 사실 공표를 했다며, 어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김 의원이 무리한 기소라며 비난한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아버지와 경제공동체를 같이 하는 딸이 채용상 이익을 본 경우기 때문에 김 의원 본인이 직접 수혜를 받은 것과 마찬가지" 라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딸의 비정규직의 설움을 이야기 한 그동안의 입장과는 달리, 김 의원이 검찰 수사에서는 딸이 계약직인지 정규직인지도 모른다고 대답한 점에 주목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또, "수사가 고발로 시작됐기 때문에 정치적 의도는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고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2012년 이석채 전 KT회장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불발시켜주는 대가로 그해 비정규직이던 딸이 정규직으로 채용될 수 있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의원 딸은 지난 2011년 KT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일하다 다음해 KT 신입사원 공채에 합격해 정규직 직원이 됐지만, 당시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고 최종 합격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 김성태, 남부지검 앞 1인 시위…“검찰 기소 논리는 궤변”
    • 입력 2019-07-23 17:19:45
    • 수정2019-07-23 17:37:08
    뉴스 5
[앵커]

자신의 딸을 KT에 부정 취업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서울 남부지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의 기소논리는 궤변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습니다.

이화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딸의 KT 정규직 합격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검찰을 규탄하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을 기소한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자신의 대한 검찰의 기소는 정치적 논리"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과 대통령 측근 인사의 내년도 총선 무혈 입성을 겨냥한 정치 공학적 계략이 이 기소의 본질입니다."]

김 의원은 앞서,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180여건에 달하는 피의 사실 공표를 했다며, 어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김 의원이 무리한 기소라며 비난한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아버지와 경제공동체를 같이 하는 딸이 채용상 이익을 본 경우기 때문에 김 의원 본인이 직접 수혜를 받은 것과 마찬가지" 라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딸의 비정규직의 설움을 이야기 한 그동안의 입장과는 달리, 김 의원이 검찰 수사에서는 딸이 계약직인지 정규직인지도 모른다고 대답한 점에 주목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또, "수사가 고발로 시작됐기 때문에 정치적 의도는 전혀 들어가지 않았다"고 김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2012년 이석채 전 KT회장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불발시켜주는 대가로 그해 비정규직이던 딸이 정규직으로 채용될 수 있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의원 딸은 지난 2011년 KT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일하다 다음해 KT 신입사원 공채에 합격해 정규직 직원이 됐지만, 당시 입사지원서도 내지 않고 최종 합격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이화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