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국토위원장 사퇴 거부’ 박순자 당원권정지 6개월
입력 2019.07.23 (17:44) 수정 2019.07.23 (18:03) 정치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해 온 박순자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오늘(2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박 의원의 소명을 듣고 이 같은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20대 국회 후반기 국토위원장을 홍문표 의원과 1년씩 나눠 맡기로 합의했다는 한국당 측 주장을 부인하며 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해 왔습니다.

정기용 한국당 윤리위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박 의원의 소명을 충분히 고려해서 내린 결론"이라며 "사건의 배경과 경위, 당에 미친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참작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 10일, "박 의원이 국회 국토위원장직을 두고 자리 다툼하는 모습이 전해지면서 당 이미지 추락, 기강 해이 등 결과적으로 해당 행위가 됐다"며 징계요청서를 윤리위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국토위원장 사퇴 거부’ 박순자 당원권정지 6개월
    • 입력 2019-07-23 17:44:01
    • 수정2019-07-23 18:03:06
    정치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해 온 박순자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오늘(2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박 의원의 소명을 듣고 이 같은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20대 국회 후반기 국토위원장을 홍문표 의원과 1년씩 나눠 맡기로 합의했다는 한국당 측 주장을 부인하며 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해 왔습니다.

정기용 한국당 윤리위원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박 의원의 소명을 충분히 고려해서 내린 결론"이라며 "사건의 배경과 경위, 당에 미친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참작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 10일, "박 의원이 국회 국토위원장직을 두고 자리 다툼하는 모습이 전해지면서 당 이미지 추락, 기강 해이 등 결과적으로 해당 행위가 됐다"며 징계요청서를 윤리위에 제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