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문희상 의장,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미·일 의회에 친서 발송
입력 2019.07.23 (17:53) 수정 2019.07.23 (18:13)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오오시마 타다모리 일본 중의원 의장에게 각각 친서를 발송했습니다.

한민수 국회의장 대변인은 오늘(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각의에서 이번주 중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문 의장이 국회 방미단과 방일단 출발 전 외교 채널을 통해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친서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자유 공정 무역에 반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같은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경우 한일 관계가 겉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진전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문 의장은 또 일본에 대해서는 추가 조치를 자제하고 조속히 외교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촉구하고, 미국에는 한미일 안보협력의 기본 정신과 근간이 흔들리지 않도록 적절한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친서에 담았습니다.
  • 문희상 의장,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미·일 의회에 친서 발송
    • 입력 2019-07-23 17:53:12
    • 수정2019-07-23 18:13:59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오오시마 타다모리 일본 중의원 의장에게 각각 친서를 발송했습니다.

한민수 국회의장 대변인은 오늘(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각의에서 이번주 중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문 의장이 국회 방미단과 방일단 출발 전 외교 채널을 통해 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친서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자유 공정 무역에 반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같은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경우 한일 관계가 겉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진전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문 의장은 또 일본에 대해서는 추가 조치를 자제하고 조속히 외교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촉구하고, 미국에는 한미일 안보협력의 기본 정신과 근간이 흔들리지 않도록 적절한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친서에 담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