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게임이용 질병분류’ 논의 위한 민관 협의체 출범
입력 2019.07.23 (18:35) 수정 2019.07.23 (19:51) 사회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부여와 관련해 국내도입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관 협의체가 출범했습니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여성가족부, 통계청 등은 관계차관회의를 거쳐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오늘(23일)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민관 협의체는 의료계와 게임계에서 각 3명, 법조계와 시민단체에서 각 2명, 관련 전문가 4명 등 각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14명에 정부위원 8명을 포함해 총 22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오늘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국내도입 문제는 충분한 대비시간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국내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는 통계청이 5년마다 개정하는데, WHO 권고는 2022년 1월 발효되기 때문에 국내도입을 결정해도 KCD 개정은 빨라야 2025년에 가능합니다. 이 경우 우리나라는 2026년에 시행하게 됩니다.

민관 협의체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도입 추진 배경과 예상되는 사회적 영향에 대해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충분히 들을 계획입니다. 또 질병 코드 도입의 과학적 근거와 관련해 의료계와 게임계가 공동으로 선행연구를 검토하는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논의의 기초자료 마련을 위해 국내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공동 실태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구체적 연구와 조사 일정은 별도 논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게임이용 질병분류’ 논의 위한 민관 협의체 출범
    • 입력 2019-07-23 18:35:36
    • 수정2019-07-23 19:51:33
    사회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부여와 관련해 국내도입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민관 협의체가 출범했습니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여성가족부, 통계청 등은 관계차관회의를 거쳐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오늘(23일)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민관 협의체는 의료계와 게임계에서 각 3명, 법조계와 시민단체에서 각 2명, 관련 전문가 4명 등 각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14명에 정부위원 8명을 포함해 총 22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오늘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국내도입 문제는 충분한 대비시간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국내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는 통계청이 5년마다 개정하는데, WHO 권고는 2022년 1월 발효되기 때문에 국내도입을 결정해도 KCD 개정은 빨라야 2025년에 가능합니다. 이 경우 우리나라는 2026년에 시행하게 됩니다.

민관 협의체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도입 추진 배경과 예상되는 사회적 영향에 대해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충분히 들을 계획입니다. 또 질병 코드 도입의 과학적 근거와 관련해 의료계와 게임계가 공동으로 선행연구를 검토하는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논의의 기초자료 마련을 위해 국내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공동 실태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라며 "구체적 연구와 조사 일정은 별도 논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