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추진 여부 결정"
입력 2019.07.23 (20:21) 수정 2019.07.24 (00:1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주민 반발 등으로
차질을 빚던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계속 추진할지,
오늘(23) 출범한
민관협의체가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말까지 논의를 거친 뒤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11월,
60 메가와트급
실증단지 조성이 마무리되는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정부는 다음 단계로
4백메가와트급 시범단지와,
2천 메가와트급 확산단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12조 원 이상을 들여
백48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는 사업이지만,
사업자 중심의 일방적 추진으로
고창과 부안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샀습니다.

[인터뷰]
우원식/민주당 기후에너지산업특위 위원장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 과거 방식, 이것은 버려야 합니다. 에너지 전환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는
정부 관계자와 국회,
지역·주민대표 등
36명으로 민관협의회를 꾸렸습니다.

해상풍력과 수산업의 공존,
주민 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게
핵심 역할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연말쯤
사업 추진 여부를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송하진/도지사[녹취]
"발전 이익이 주민과 함께 공유되고 지역 상생방안이 마련되도록 오늘 이 자리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주시고..."

주민들은
해상풍력에 따른 영향을
객관적이고 면밀하게
따져보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인배/민관협의회 부안지역 대표
"모든 부분을 망라해서 이 민관협의회를 통해서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하고..."

친환경 에너지가
주목받는 가운데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이
새로운 지역 상생의 모델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출범.."추진 여부 결정"
    • 입력 2019-07-23 20:21:52
    • 수정2019-07-24 00:19:20
    뉴스9(전주)
[앵커멘트]
주민 반발 등으로
차질을 빚던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계속 추진할지,
오늘(23) 출범한
민관협의체가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올해 말까지 논의를 거친 뒤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11월,
60 메가와트급
실증단지 조성이 마무리되는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정부는 다음 단계로
4백메가와트급 시범단지와,
2천 메가와트급 확산단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12조 원 이상을 들여
백48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는 사업이지만,
사업자 중심의 일방적 추진으로
고창과 부안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샀습니다.

[인터뷰]
우원식/민주당 기후에너지산업특위 위원장
"사업 추진이 불가능한 과거 방식, 이것은 버려야 합니다. 에너지 전환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야 성공할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는
정부 관계자와 국회,
지역·주민대표 등
36명으로 민관협의회를 꾸렸습니다.

해상풍력과 수산업의 공존,
주민 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게
핵심 역할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연말쯤
사업 추진 여부를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송하진/도지사[녹취]
"발전 이익이 주민과 함께 공유되고 지역 상생방안이 마련되도록 오늘 이 자리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주시고..."

주민들은
해상풍력에 따른 영향을
객관적이고 면밀하게
따져보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김인배/민관협의회 부안지역 대표
"모든 부분을 망라해서 이 민관협의회를 통해서 허심탄회하게 논의를 하고..."

친환경 에너지가
주목받는 가운데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이
새로운 지역 상생의 모델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