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 ‘360여 발 경고사격’…靑 강력 항의
입력 2019.07.23 (21:01) 수정 2019.07.23 (21: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의 우리 영공을 침범했습니다.

즉각 우리 전투기가 출격해 경고사격까지 했습니다.

사상 초유의 일입니다.

다른 나라 군용기의 영공침범도 처음이고, 경고사격 역시 최초입니다.

경고사격은 360여발 정도 발사했는데요.

청와대는 러시아 정부에 강력 항의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는 조기경보통제기입니다.

오늘(23일) 오전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했습니다.

러시아 군용기는 9시 1분 한국 방공식별구역, KADIZ에 처음 진입했습니다.

9시 9분, 독도 상공으로 접근하면서 우리 영공을 3분간 침범했습니다.

우리 공군은 즉각 F-16 전투기를 출격시켰고, 러시아 군용기 1km 전방을 향해 경고사격을 실시했습니다.

그러자 러시아 군용기는 남쪽으로 빠졌다가 다시 북쪽으로 선회하면서, 9시 33분에 다시 영공을 침범했습니다.

우리 전투기가 경고사격 수위를 높이자 러시아 군용기는 4분 뒤 우리 영공에서 빠져나갔습니다.

러시아 군용기는 두 차례에 걸쳐 7분간 우리 영공을 침범했고, 우리 전투기는 실탄 360여 발을 경고 사격했습니다.

다른 나라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도, 우리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한 것도 처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여러 차례 경고방송을 했지만 러시아 군용기가 응답하지 않아 매뉴얼에 따라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공을 침범당했을 때 우리 군은 경고방송과 진로차단, 경고 비행, 경고사격, 군사적 조치의 5단계 매뉴얼에 따라 대응합니다.

경고사격은 실제 조준사격의 직전 단계입니다.

청와대는 러시아 정부에 독도 영공 침범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러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 ‘360여 발 경고사격’…靑 강력 항의
    • 입력 2019-07-23 21:03:41
    • 수정2019-07-23 21:38:57
    뉴스 9
[앵커]

오늘(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의 우리 영공을 침범했습니다.

즉각 우리 전투기가 출격해 경고사격까지 했습니다.

사상 초유의 일입니다.

다른 나라 군용기의 영공침범도 처음이고, 경고사격 역시 최초입니다.

경고사격은 360여발 정도 발사했는데요.

청와대는 러시아 정부에 강력 항의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는 조기경보통제기입니다.

오늘(23일) 오전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했습니다.

러시아 군용기는 9시 1분 한국 방공식별구역, KADIZ에 처음 진입했습니다.

9시 9분, 독도 상공으로 접근하면서 우리 영공을 3분간 침범했습니다.

우리 공군은 즉각 F-16 전투기를 출격시켰고, 러시아 군용기 1km 전방을 향해 경고사격을 실시했습니다.

그러자 러시아 군용기는 남쪽으로 빠졌다가 다시 북쪽으로 선회하면서, 9시 33분에 다시 영공을 침범했습니다.

우리 전투기가 경고사격 수위를 높이자 러시아 군용기는 4분 뒤 우리 영공에서 빠져나갔습니다.

러시아 군용기는 두 차례에 걸쳐 7분간 우리 영공을 침범했고, 우리 전투기는 실탄 360여 발을 경고 사격했습니다.

다른 나라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도, 우리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한 것도 처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여러 차례 경고방송을 했지만 러시아 군용기가 응답하지 않아 매뉴얼에 따라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공을 침범당했을 때 우리 군은 경고방송과 진로차단, 경고 비행, 경고사격, 군사적 조치의 5단계 매뉴얼에 따라 대응합니다.

경고사격은 실제 조준사격의 직전 단계입니다.

청와대는 러시아 정부에 독도 영공 침범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