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올해 세계 성장률 3.2%로 낮춰…“무역 불확실성 해소해야”
입력 2019.07.23 (22:00) 경제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낮춰 잡으면서 무역 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IMF는 오늘(23일) 발표한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내린 3.2%로 수정 전망했습니다. 내년 성장률도 0.1%포인트 내린 3.5%로 예상했습니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과 브렉시트 불확실성 등을 반영해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낮춰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국가별로는 올해 선진국 성장률은 미국 성장률 전망 상향에 힘입어 0.1%포인트 오른 1.9%로 봤지만, 신흥국은 중국 등 대다수 신흥국 성장률 전망이 하락했다며, 0.3%포인트 낮춘 4.1%로 예상했습니다.

미국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3%포인트 오른 2.6%로 전망했고, 유로존은 기존과 같은 1.3%로 봤습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 일본 성장률은 0.1%포인트 내린 0.9%로, 중국도 0.1%포인트 내린 6.2%로 전망했습니다. 이번 수정 전망에 한국 성장률 전망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IMF는 보고서에서 무역과 기술 갈등이 고조되고 위험회피 심리가 심화될 경우 저금리 기간 누적된 금융 취약성이 노출될 가능성이 있고, 디스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따라 IMF는 무역과 기술 갈등을 완화하고, 무역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신속히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정책 권고했습니다. 아울러 양자 무역수지 개선을 목표로, 혹은 상대국의 개혁을 압박하기 위한 대화의 대체 수단으로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성장세가 예상보다 약화된 국가의 경우, 국가별 상황에 따라 거시 정책은 더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 IMF, 올해 세계 성장률 3.2%로 낮춰…“무역 불확실성 해소해야”
    • 입력 2019-07-23 22:00:41
    경제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낮춰 잡으면서 무역 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IMF는 오늘(23일) 발표한 '7월 세계경제전망 수정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내린 3.2%로 수정 전망했습니다. 내년 성장률도 0.1%포인트 내린 3.5%로 예상했습니다.

IMF는 미·중 무역갈등과 브렉시트 불확실성 등을 반영해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낮춰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국가별로는 올해 선진국 성장률은 미국 성장률 전망 상향에 힘입어 0.1%포인트 오른 1.9%로 봤지만, 신흥국은 중국 등 대다수 신흥국 성장률 전망이 하락했다며, 0.3%포인트 낮춘 4.1%로 예상했습니다.

미국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3%포인트 오른 2.6%로 전망했고, 유로존은 기존과 같은 1.3%로 봤습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 일본 성장률은 0.1%포인트 내린 0.9%로, 중국도 0.1%포인트 내린 6.2%로 전망했습니다. 이번 수정 전망에 한국 성장률 전망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IMF는 보고서에서 무역과 기술 갈등이 고조되고 위험회피 심리가 심화될 경우 저금리 기간 누적된 금융 취약성이 노출될 가능성이 있고, 디스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따라 IMF는 무역과 기술 갈등을 완화하고, 무역협정을 둘러싼 불확실성을 신속히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정책 권고했습니다. 아울러 양자 무역수지 개선을 목표로, 혹은 상대국의 개혁을 압박하기 위한 대화의 대체 수단으로서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성장세가 예상보다 약화된 국가의 경우, 국가별 상황에 따라 거시 정책은 더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