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도로서 화물차 추돌…공사용 페인트 쏟아져
입력 2019.07.23 (09:10) 수정 2019.07.24 (23:53) 청주
오늘 새벽 1시쯤,
보은군 마로면 청주-영덕 간 고속도로에서
20톤 화물차가 앞서 달리던
62살 이 모씨의 8.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8.5톤 화물차에 실려 있던
공사용 도료가 쏟아지면서,
편도 2차로 가운데 한 차로의 차량 통행이
5시간 넘게 통제됐습니다.
경찰은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고속도로서 화물차 추돌…공사용 페인트 쏟아져
    • 입력 2019-07-24 23:53:50
    • 수정2019-07-24 23:53:57
    청주
오늘 새벽 1시쯤,
보은군 마로면 청주-영덕 간 고속도로에서
20톤 화물차가 앞서 달리던
62살 이 모씨의 8.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8.5톤 화물차에 실려 있던
공사용 도료가 쏟아지면서,
편도 2차로 가운데 한 차로의 차량 통행이
5시간 넘게 통제됐습니다.
경찰은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