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의회서 “北, 유엔 결의 위반” 추가제재 목소리
입력 2019.07.26 (06:15) 수정 2019.07.26 (06:54) 국제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미국 의회 내에서 추가 대북 제재 등 강경론이 재점화하고 있습니다.

미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번 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행정부는 북한과 그 조력자를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부과하기 위해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최대 압박 전략을 유지해야 한다"며 자신이 지난 회기 때 발의한 '효과적인 외교 촉진을 위한 영향력법안'의 즉각적인 의회 통과를 주장했습니다.

이 법안은 가드너 의원이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 마키 상원의원과 지난 2017년 10월 발의한 포괄적 대북 무역 금수조치 법안으로, 상원 외교위를 통과했으나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에드 마키 상원의원도 트위터 글을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될 것"이라며 "어떠한 실무 협상도 진행 중인 게 없다고 확인한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한 채 정상회담에 참여해왔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의회서 “北, 유엔 결의 위반” 추가제재 목소리
    • 입력 2019-07-26 06:15:06
    • 수정2019-07-26 06:54:13
    국제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미국 의회 내에서 추가 대북 제재 등 강경론이 재점화하고 있습니다.

미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번 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행정부는 북한과 그 조력자를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부과하기 위해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최대 압박 전략을 유지해야 한다"며 자신이 지난 회기 때 발의한 '효과적인 외교 촉진을 위한 영향력법안'의 즉각적인 의회 통과를 주장했습니다.

이 법안은 가드너 의원이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 마키 상원의원과 지난 2017년 10월 발의한 포괄적 대북 무역 금수조치 법안으로, 상원 외교위를 통과했으나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에드 마키 상원의원도 트위터 글을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될 것"이라며 "어떠한 실무 협상도 진행 중인 게 없다고 확인한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한 채 정상회담에 참여해왔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