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北 발사에 “협상용 지렛대…실무협상 두어주내 기대”
입력 2019.07.26 (07:53)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지렛대일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놓으며 '두어주' 내에 실무협상이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가 김정은과의 비핵화 협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모두가 협상을 준비하면서 지렛대를 만들고 상대편에 대한 위험요소를 만들려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대한 첫 공개적 반응입니다.

이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판을 깨기 위한 차원이라기보다는 협상에 앞선 지렛대 확보 차원일 수 있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실무협상 재개 시기와 관련해, 인터뷰 진행자가 '다음 주?'라고 묻자 "두어주 내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2일 인터뷰에서도 이번 협상의 목표가 북한의 비핵화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자신은 북한이 협상장에 나타날 때 다른 입장을 취하기를 희망한다며 '입장 변화'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 폼페이오, 北 발사에 “협상용 지렛대…실무협상 두어주내 기대”
    • 입력 2019-07-26 07:53:07
    국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지렛대일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놓으며 '두어주' 내에 실무협상이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가 김정은과의 비핵화 협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모두가 협상을 준비하면서 지렛대를 만들고 상대편에 대한 위험요소를 만들려 한다"고 답변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대한 첫 공개적 반응입니다.

이같은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판을 깨기 위한 차원이라기보다는 협상에 앞선 지렛대 확보 차원일 수 있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실무협상 재개 시기와 관련해, 인터뷰 진행자가 '다음 주?'라고 묻자 "두어주 내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2일 인터뷰에서도 이번 협상의 목표가 북한의 비핵화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자신은 북한이 협상장에 나타날 때 다른 입장을 취하기를 희망한다며 '입장 변화'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