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유명희 통상본부장 美인사 전방위 접촉…“日 부당성 알리고 협조 요청”
입력 2019.07.26 (08:35) 수정 2019.07.26 (10:08) 경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미국을 방문한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미 의회와 경제통상 관련 인사들을 전방위로 만나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23일부터 25일까지(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미국 경제통상 인사들을 중심으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미국 산업 및 글로벌 공급망 영향 등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윌버 로스(Wilbur Ross) 상무장관 등 미국 정부 인사와 엘리엇 엥겔(Eliot Engel) 하원 외교위원장, 마이클 맥컬(Michael McCaul) 하원 외교위 간사 등 의회 인사를 잇따라 만났습니다.

또, 한일 정부에 서한을 보낸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 전미제조업협회(NAM) 등 미국 업계, 헤리티지재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등 싱크탱크, 통상전문가, 외교정책전문가 등 20여 명의 경제통상관련 단체와 전문가도 광범위하게 접촉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이들과 만나 "일본의 조치는 기술적 우위와 무역의존도를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한 도구로 활용함으로써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신뢰와 국제무역질서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선례"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유 본부장은 "일본의 조치는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미국 수요‧공급기업 등 관련 산업과 글로벌 공급망 전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산업부는 이같은 유 본부장의 설명에 "미국 의회‧업계 인사 및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경제와 안보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해 우려하며 우리 입장에 대해 이해와 공감을 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 유명희 통상본부장 美인사 전방위 접촉…“日 부당성 알리고 협조 요청”
    • 입력 2019-07-26 08:35:29
    • 수정2019-07-26 10:08:13
    경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미국을 방문한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미 의회와 경제통상 관련 인사들을 전방위로 만나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23일부터 25일까지(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미국 경제통상 인사들을 중심으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미국 산업 및 글로벌 공급망 영향 등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윌버 로스(Wilbur Ross) 상무장관 등 미국 정부 인사와 엘리엇 엥겔(Eliot Engel) 하원 외교위원장, 마이클 맥컬(Michael McCaul) 하원 외교위 간사 등 의회 인사를 잇따라 만났습니다.

또, 한일 정부에 서한을 보낸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 전미제조업협회(NAM) 등 미국 업계, 헤리티지재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등 싱크탱크, 통상전문가, 외교정책전문가 등 20여 명의 경제통상관련 단체와 전문가도 광범위하게 접촉했습니다.

유 본부장은 이들과 만나 "일본의 조치는 기술적 우위와 무역의존도를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한 도구로 활용함으로써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신뢰와 국제무역질서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선례"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유 본부장은 "일본의 조치는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미국 수요‧공급기업 등 관련 산업과 글로벌 공급망 전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강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산업부는 이같은 유 본부장의 설명에 "미국 의회‧업계 인사 및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경제와 안보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해 우려하며 우리 입장에 대해 이해와 공감을 표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