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델리, 대기오염으로 외국인 이탈 가속
입력 2019.07.26 (09:46) 수정 2019.07.26 (10:0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의 뉴델리는 지구 상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로 꼽힙니다.

학자들은 뉴델리 시민들의 평균 수명이 10년 줄었다고 말할 정도인데요,

그 결과 외국인들은 점차 이곳을 떠나려고 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는 뉴델리의 헤드헌터들도 다국적 기업에서 요구하는 외국인 고급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은데요,

[보흐라/뉴델리 헤드헌터 : "한 프랑스인 고급인력을 채용하려 했는데요, 부인이 뉴델리에 와보더니 아이들의 건강 때문에 도저히 안 되겠다고 거절했습니다."]

공공기관도 마찬가집니다.

뉴델리의 이 프랑스 학교도 프랑스인 교사를 구하기 어려울 정돕니다.

한편 프랑스 대사관은 떠나려는 직원들을 잡기 위해 대사관 건물 내 대기 질 개선에 주력했습니다.

[필립/뉴델리 프랑스 대사관 직원 : "폐에 직접 침투하는 초미세먼지에 특히 주의합니다. 매달 확인하고 있어요."]

대부분의 뉴델리 기업은 외국인 유치를 위해 높은 연봉과 보너스를 제공해야 하는데요,

최근에는 부양가족이 없는 아시아의 젊은 층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 뉴델리, 대기오염으로 외국인 이탈 가속
    • 입력 2019-07-26 09:50:54
    • 수정2019-07-26 10:07:59
    930뉴스
인도의 뉴델리는 지구 상에서 가장 오염된 도시로 꼽힙니다.

학자들은 뉴델리 시민들의 평균 수명이 10년 줄었다고 말할 정도인데요,

그 결과 외국인들은 점차 이곳을 떠나려고 하고 있습니다.

몇 년 전부터는 뉴델리의 헤드헌터들도 다국적 기업에서 요구하는 외국인 고급 인력을 찾기가 쉽지 않은데요,

[보흐라/뉴델리 헤드헌터 : "한 프랑스인 고급인력을 채용하려 했는데요, 부인이 뉴델리에 와보더니 아이들의 건강 때문에 도저히 안 되겠다고 거절했습니다."]

공공기관도 마찬가집니다.

뉴델리의 이 프랑스 학교도 프랑스인 교사를 구하기 어려울 정돕니다.

한편 프랑스 대사관은 떠나려는 직원들을 잡기 위해 대사관 건물 내 대기 질 개선에 주력했습니다.

[필립/뉴델리 프랑스 대사관 직원 : "폐에 직접 침투하는 초미세먼지에 특히 주의합니다. 매달 확인하고 있어요."]

대부분의 뉴델리 기업은 외국인 유치를 위해 높은 연봉과 보너스를 제공해야 하는데요,

최근에는 부양가족이 없는 아시아의 젊은 층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