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소재부품 산업 자립, 넘어야 할 산…기술 독립 기회돼야”
입력 2019.07.26 (10:52) 수정 2019.07.26 (11:34)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수출 규제 조치를 소재·부품 산업의 일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26일) 인천 서구의 한 정밀화학소재 부품 기업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소재·부품 산업 자립은 어렵더라도 넘어야 할 산"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과정을 통해 정부와 기업이 소재·부품 산업을 자립하지 않고서는 경제 취약성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심각하게 인식한 것이 큰 성과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WTO 일반 이사회에서 우리 측 대표가 공개적인 대화를 하자고 했는데도 일본 측 대표가 이를 거부했다"며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잘 풀어나가야지 실제 수출이 제한되는 경제 대란이 오게 되면 세계 경제에 큰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부품 소재 국산화가 왜 필요한가 하는 문제는 기업인 스스로도 절감하리라 본다"면서 "우수 기업들이 이번 위기를 기술 독립의 기회로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세법개정안 당정협의를 통해 연구개발 세제지원을 논의한 바 있고, 조만간 정부의 종합지원대책이 발표될 것"이라며 "정부와 민주당이 체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소재부품 산업 자립, 넘어야 할 산…기술 독립 기회돼야”
    • 입력 2019-07-26 10:52:40
    • 수정2019-07-26 11:34:5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일본 수출 규제 조치를 소재·부품 산업의 일본 의존도를 낮추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26일) 인천 서구의 한 정밀화학소재 부품 기업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소재·부품 산업 자립은 어렵더라도 넘어야 할 산"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과정을 통해 정부와 기업이 소재·부품 산업을 자립하지 않고서는 경제 취약성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심각하게 인식한 것이 큰 성과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또 "WTO 일반 이사회에서 우리 측 대표가 공개적인 대화를 하자고 했는데도 일본 측 대표가 이를 거부했다"며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잘 풀어나가야지 실제 수출이 제한되는 경제 대란이 오게 되면 세계 경제에 큰 교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부품 소재 국산화가 왜 필요한가 하는 문제는 기업인 스스로도 절감하리라 본다"면서 "우수 기업들이 이번 위기를 기술 독립의 기회로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세법개정안 당정협의를 통해 연구개발 세제지원을 논의한 바 있고, 조만간 정부의 종합지원대책이 발표될 것"이라며 "정부와 민주당이 체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