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워터파크서 수영한 남성 ‘뇌 먹는 아메바’ 감염 사망
입력 2019.07.26 (10:52) 수정 2019.07.26 (11:23) 국제
미국의 한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긴 남성이 일명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파울러자유아메바'(Naegleria fowleri)에 감염돼 숨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이 달 12일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워터파크에서 수영한 이후 병증을 호소하던 남성이 파울러자유아메바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파울러자유아메바는 온천이나 여름철 따뜻한 민물에서 자주 발견되며, 사람의 코를 통해 체내에 들어가 뇌 속을 돌아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염자는 초기에 심각한 두통과 고열, 메스꺼움과 구토 증세를 보이다 점차 목이 뻣뻣해지고, 발작을 일으키며 혼수상태에 빠집니다.

감염 후 사망에 이르는 기간은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9일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감염되는 경우는 드물지만, 치사율은 95%에 달할 정도로 치명적입니다.

미국에서는 1962년부터 지난 해까지 모두 145명의 파울러자유아메바 감염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노스캐롤라이나 지역에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되도록 수온이 높은 민물에서의 수영을 피하고, 수영할 때는 코를 막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 美 워터파크서 수영한 남성 ‘뇌 먹는 아메바’ 감염 사망
    • 입력 2019-07-26 10:52:50
    • 수정2019-07-26 11:23:18
    국제
미국의 한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긴 남성이 일명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파울러자유아메바'(Naegleria fowleri)에 감염돼 숨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이 달 12일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워터파크에서 수영한 이후 병증을 호소하던 남성이 파울러자유아메바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파울러자유아메바는 온천이나 여름철 따뜻한 민물에서 자주 발견되며, 사람의 코를 통해 체내에 들어가 뇌 속을 돌아다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염자는 초기에 심각한 두통과 고열, 메스꺼움과 구토 증세를 보이다 점차 목이 뻣뻣해지고, 발작을 일으키며 혼수상태에 빠집니다.

감염 후 사망에 이르는 기간은 짧게는 하루에서 길게는 9일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감염되는 경우는 드물지만, 치사율은 95%에 달할 정도로 치명적입니다.

미국에서는 1962년부터 지난 해까지 모두 145명의 파울러자유아메바 감염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5명은 노스캐롤라이나 지역에서 나타났습니다.

전문가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되도록 수온이 높은 민물에서의 수영을 피하고, 수영할 때는 코를 막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