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男자유형 50m·계영 800m서 한국신기록…예선통과는 실패
입력 2019.07.26 (11:36) 수정 2019.07.26 (13:16) 연합뉴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을 이틀 앞둔 26일 경영 경기에서 한국 기록이 두 차례나 새로 쓰였다. 그럼에도 모두 예선 통과에 실패하며 세계 수영의 높은 벽만 재확인했다.

먼저 양재훈(강원도청)이 4년 만에 남자 자유형 50m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양재훈은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50m예선에서 22초26 만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2015년 7월 인천시청 소속 양정두가 대통령배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기록(22초32)을 0.06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이번 대회 경영 개인종목에서 나온 첫 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전날까지는 경영 경기 첫날인 21일 단체전 여자 계영 400m 예선에서 이근아(경기체고)-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최지원-정유인(이상 경북도청)으로 팀을 꾸려 3분42초58의 한국 신기록을 세운 게 유일했다.

양재훈은 예선 10조에서 가장 빨리 레이스를 마쳤다. 하지만 전체 14개조 출전선수 130명 중 19위에 자리해 아쉽게 16명이 겨루는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남자 계영 800m 한국 기록도 1년 만에 바뀌었다. 계영 800m는 네 명의 선수가 한 팀을 꾸려 자유형으로 200m씩 레이스를 펼쳐 기록을 다투는 단체전이다.

이날 이유연(한국체대), 장동혁, 황선우(이상 서울체고), 이호준(영훈고) 순으로 물살을 가른 대표팀은 예선에서 7분15초05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4위를 차지할 때 양재훈, 장동혁, 김민석, 이호준이 합작한 종전 기록(7분15초26)을 0.21초 단축했다.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로 한국 기록을 깼지만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역시 전체 22개 참가국 중 18위에 머물러 8개국이 출전하는 결승에는 나설 수 없게 됐다.

아울러 이번 대회 상위 12개국에 주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얻지 못했다.

임다솔(아산시청)은 여자 배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33의 기록으로 3조 7위, 전체 5개조 출전 선수 42명 중 20위에 머물렀다.

자신이 5월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에서 세운 한국 기록(2분09초49)에도 훨씬 못 미치는 부진한 레이스였다.

역시 자신이 한국 기록(1분00초16)을 가진 배영 100m는 물론 배영 50m에서도 예선 탈락한 임다솔은 주 종목인 배영 200m에서도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이번 대회 개인전 일정을 모두 마쳤다.

임다솔과 같은 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미국의 17세 리건 스미스는 2분06초01의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작성하고 전체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접영 100m에 출전한 윤석환(부산시체육회)은 53초64의 기록으로 전체 77명의 출전 선수 중 34위에 머물렀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장규철이 2012년 세운 52초45다.

지난 대회 7관왕이자 이번 대회 경영 첫 3관왕인 케일럽 드레슬(미국)이 50초28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대회 2연패를 향한 1차 관문을 가볍게 넘어섰다.

드레슬은 이후 여자 배영 200m 예선 경기가 끝난 뒤 바로 이어진 남자 자유형 50m 예선에도 출전해 역시 가장 빠른 21초49의 기록으로 준결승에 올랐다.

여자 접영 50m 예선에 나선 박예린(강원도청)은 26초75로 전체 64명 중 24위를 차지했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안세현이 가진 26초30이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세계 기록(24초43) 보유자 사라 셰스트룀(스웨덴)이 25초39의 전체 1위 기록으로 여유 있게 준결승에 올랐다.

여자 자유형 800m 한국 기록(8분39초06) 보유자인 한다경(전북체육회)은 이 종목 예선에서 8분49초90의 기록으로 40명 중 26위에 처졌다. 자신의 한국 기록에도 10초 가까이 뒤졌다.

대회 4연패에 도전하는 케이티 러데키(미국)가 8분17초42의 기록을 내고 팀 동료 리어 스미스(8분17초23)에 이어 전체 2위로 결승에 올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男자유형 50m·계영 800m서 한국신기록…예선통과는 실패
    • 입력 2019-07-26 11:36:59
    • 수정2019-07-26 13:16:16
    연합뉴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을 이틀 앞둔 26일 경영 경기에서 한국 기록이 두 차례나 새로 쓰였다. 그럼에도 모두 예선 통과에 실패하며 세계 수영의 높은 벽만 재확인했다.

먼저 양재훈(강원도청)이 4년 만에 남자 자유형 50m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양재훈은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50m예선에서 22초26 만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2015년 7월 인천시청 소속 양정두가 대통령배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기록(22초32)을 0.06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이번 대회 경영 개인종목에서 나온 첫 번째 한국 신기록이다.

전날까지는 경영 경기 첫날인 21일 단체전 여자 계영 400m 예선에서 이근아(경기체고)-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최지원-정유인(이상 경북도청)으로 팀을 꾸려 3분42초58의 한국 신기록을 세운 게 유일했다.

양재훈은 예선 10조에서 가장 빨리 레이스를 마쳤다. 하지만 전체 14개조 출전선수 130명 중 19위에 자리해 아쉽게 16명이 겨루는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남자 계영 800m 한국 기록도 1년 만에 바뀌었다. 계영 800m는 네 명의 선수가 한 팀을 꾸려 자유형으로 200m씩 레이스를 펼쳐 기록을 다투는 단체전이다.

이날 이유연(한국체대), 장동혁, 황선우(이상 서울체고), 이호준(영훈고) 순으로 물살을 가른 대표팀은 예선에서 7분15초05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4위를 차지할 때 양재훈, 장동혁, 김민석, 이호준이 합작한 종전 기록(7분15초26)을 0.21초 단축했다.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로 한국 기록을 깼지만 남자 계영 800m 대표팀 역시 전체 22개 참가국 중 18위에 머물러 8개국이 출전하는 결승에는 나설 수 없게 됐다.

아울러 이번 대회 상위 12개국에 주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얻지 못했다.

임다솔(아산시청)은 여자 배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33의 기록으로 3조 7위, 전체 5개조 출전 선수 42명 중 20위에 머물렀다.

자신이 5월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에서 세운 한국 기록(2분09초49)에도 훨씬 못 미치는 부진한 레이스였다.

역시 자신이 한국 기록(1분00초16)을 가진 배영 100m는 물론 배영 50m에서도 예선 탈락한 임다솔은 주 종목인 배영 200m에서도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고 이번 대회 개인전 일정을 모두 마쳤다.

임다솔과 같은 조에서 레이스를 펼친 미국의 17세 리건 스미스는 2분06초01의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작성하고 전체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접영 100m에 출전한 윤석환(부산시체육회)은 53초64의 기록으로 전체 77명의 출전 선수 중 34위에 머물렀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장규철이 2012년 세운 52초45다.

지난 대회 7관왕이자 이번 대회 경영 첫 3관왕인 케일럽 드레슬(미국)이 50초28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대회 2연패를 향한 1차 관문을 가볍게 넘어섰다.

드레슬은 이후 여자 배영 200m 예선 경기가 끝난 뒤 바로 이어진 남자 자유형 50m 예선에도 출전해 역시 가장 빠른 21초49의 기록으로 준결승에 올랐다.

여자 접영 50m 예선에 나선 박예린(강원도청)은 26초75로 전체 64명 중 24위를 차지했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안세현이 가진 26초30이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세계 기록(24초43) 보유자 사라 셰스트룀(스웨덴)이 25초39의 전체 1위 기록으로 여유 있게 준결승에 올랐다.

여자 자유형 800m 한국 기록(8분39초06) 보유자인 한다경(전북체육회)은 이 종목 예선에서 8분49초90의 기록으로 40명 중 26위에 처졌다. 자신의 한국 기록에도 10초 가까이 뒤졌다.

대회 4연패에 도전하는 케이티 러데키(미국)가 8분17초42의 기록을 내고 팀 동료 리어 스미스(8분17초23)에 이어 전체 2위로 결승에 올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