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리 42.6도…서유럽 연일 최고 기온, 원전 중단도
입력 2019.07.26 (12:39) 수정 2019.07.26 (12: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서유럽의 파리가 아프리카의 카이로보다도 덥다는데요.

연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를 훌쩍 뛰어넘으며 역대 최고 기온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불볕 더위에 원전 가동이 중단되고, 열차 사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소 관광객과 시민들로 북적이는 파리 시청 앞이 한산하기만 합니다.

연신 흘러내리는 땀을 분수대 물로 씻어내 보고, 나무 그늘 아래서 식혀도 보지만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폭염으로 프랑스에서만 만 5천 명 넘게 숨진 2003년 여름의 악몽이 되살아날 정돕니다.

[파리 시민 : "제가 6살 때부터 여기 살고 있는데 이렇게 더운 건 정말이지 처음입니다."]

현지 시각 25일 낮 4시 32분 파리 몽수리에서 측정한 기온은 42.6도.

1873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46년 만의 역대 최고 기온입니다.

프랑스뿐 아닙니다.

이웃 나라인 벨기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폭염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독일도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시민 : "기상 이변입니다. 기후 변화가 아니라면 설명이 되지 않는 날씨입니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원전 가동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강물의 온도 상승으로 냉각수 과열이 우려됨에 따라 프랑스와 독일 등지에서는 일부 원자로 작동이 중단되거나 중단될 예정입니다.

철로 과열로 인한 열차 사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철로에서 화재가 나는가 하면 벨기에에서는 열차가 운행 도중 갑자기 멈춰서 수백 명의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파리 42.6도…서유럽 연일 최고 기온, 원전 중단도
    • 입력 2019-07-26 12:44:44
    • 수정2019-07-26 12:47:42
    뉴스 12
[앵커]

요즘 서유럽의 파리가 아프리카의 카이로보다도 덥다는데요.

연일 낮 최고 기온이 섭씨 40도를 훌쩍 뛰어넘으며 역대 최고 기온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불볕 더위에 원전 가동이 중단되고, 열차 사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평소 관광객과 시민들로 북적이는 파리 시청 앞이 한산하기만 합니다.

연신 흘러내리는 땀을 분수대 물로 씻어내 보고, 나무 그늘 아래서 식혀도 보지만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폭염으로 프랑스에서만 만 5천 명 넘게 숨진 2003년 여름의 악몽이 되살아날 정돕니다.

[파리 시민 : "제가 6살 때부터 여기 살고 있는데 이렇게 더운 건 정말이지 처음입니다."]

현지 시각 25일 낮 4시 32분 파리 몽수리에서 측정한 기온은 42.6도.

1873년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46년 만의 역대 최고 기온입니다.

프랑스뿐 아닙니다.

이웃 나라인 벨기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폭염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독일도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시민 : "기상 이변입니다. 기후 변화가 아니라면 설명이 되지 않는 날씨입니다."]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원전 가동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강물의 온도 상승으로 냉각수 과열이 우려됨에 따라 프랑스와 독일 등지에서는 일부 원자로 작동이 중단되거나 중단될 예정입니다.

철로 과열로 인한 열차 사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철로에서 화재가 나는가 하면 벨기에에서는 열차가 운행 도중 갑자기 멈춰서 수백 명의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