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산고 자사고 유지에 ‘마땅한 조치’ vs ‘교육개혁 포기’
입력 2019.07.26 (18:27) 수정 2019.07.26 (20:26) 사회
전북의 자율형사립고인 상산고가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 것에 대해 교육단체별로 엇갈린 반응이 나왔습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북 상산고의 지정 취소에 교육부가 부동의 결정을 한 직후,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교총은 "교육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잘못된 것을 바로잡은 마땅한 조치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교총은 이번 교육부 결정이 사필귀정 결정이라고 평가하면서, 나아가 현재 고교체제를 법률로 명시해 정권과 교육감이 좌우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그동안 상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 교육단체들은 반발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등으로 구성된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부동의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전북도민대책위는 이번 결정이 "대통령 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된 '자사고 폐지'라는 대명제를 포기한 것이다."라면서 "오늘은 현 정부의 교육개혁을 포기한 날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문재인 정부에 자사고와 외고 등의 설립근거인 초중등교육법시행령 관련 조항을 삭제하는 등의 교육개혁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상산고 자사고 유지에 ‘마땅한 조치’ vs ‘교육개혁 포기’
    • 입력 2019-07-26 18:27:16
    • 수정2019-07-26 20:26:46
    사회
전북의 자율형사립고인 상산고가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 것에 대해 교육단체별로 엇갈린 반응이 나왔습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전북 상산고의 지정 취소에 교육부가 부동의 결정을 한 직후,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교총은 "교육부가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잘못된 것을 바로잡은 마땅한 조치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교총은 이번 교육부 결정이 사필귀정 결정이라고 평가하면서, 나아가 현재 고교체제를 법률로 명시해 정권과 교육감이 좌우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그동안 상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 교육단체들은 반발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 등으로 구성된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부동의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전북도민대책위는 이번 결정이 "대통령 공약과 국정과제에 포함된 '자사고 폐지'라는 대명제를 포기한 것이다."라면서 "오늘은 현 정부의 교육개혁을 포기한 날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문재인 정부에 자사고와 외고 등의 설립근거인 초중등교육법시행령 관련 조항을 삭제하는 등의 교육개혁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