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인 척”…알고 보니 애경 직원
입력 2019.07.26 (19:19) 수정 2019.07.26 (19:2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가습기살균제 관련 업체 책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는데요,

그런데 가습기살균제 판매 업체 중 하나인 애경산업의 한 직원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사칭해 피해자들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가습기살균제 사건 진상조사를 맡고 있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정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애경산업의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하다 중학생 딸의 폐가 섬유화되는 피해를 입은 손수연 씨.

최근 피해자들의 온라인 모임에서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지난 1월 모임에 가입한 장 모 씨로, 애경산업에서 가습기살균제 관련 업무를 했던 직원과 이름이 같았습니다.

[손수연/가습기살균제 피해자 : "피해자인 엄마가 '내가 받은 명함은 이런 거예요'라고 저한테 보여 주신 적이 있거든요. 거기에 그 사람 이름이 있었어요."]

이를 이상하게 여겨 장 씨에게 구체적 피해사실을 묻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장 씨는 아무런 답변도 없이 모임을 탈퇴했습니다.

장 씨가 애경산업의 지시를 받고 피해자 모임에서 정보를 수집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손 씨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손수연/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 : "(온라인 모임에서) 누가 어떤 잘못을 했고 뭐 이런 소소한 일들에서 큰 일까지 모두 거기서 공유가 되거든요."]

장 씨는 KBS 취재진에 자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라고 밝혔지만, 병원 기록 등 입증할 만한 근거는 내놓지 못했습니다.

애경 측은 사전에 회사는 알지 못했다면서 개인의 행동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애경산업 측 관계자 : "저희 직원이 개인적으로 해당 밴드에 가입을 했던 것은 확인은 했습니다."]

특조위는 정식 조사에 착수한 지 사흘 만인 오늘 애경산업 본사를 방문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조만간 장 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인 척”…알고 보니 애경 직원
    • 입력 2019-07-26 19:22:03
    • 수정2019-07-26 19:25:28
    뉴스 7
[앵커]

최근 가습기살균제 관련 업체 책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는데요,

그런데 가습기살균제 판매 업체 중 하나인 애경산업의 한 직원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사칭해 피해자들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가습기살균제 사건 진상조사를 맡고 있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정식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애경산업의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하다 중학생 딸의 폐가 섬유화되는 피해를 입은 손수연 씨.

최근 피해자들의 온라인 모임에서 낯익은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지난 1월 모임에 가입한 장 모 씨로, 애경산업에서 가습기살균제 관련 업무를 했던 직원과 이름이 같았습니다.

[손수연/가습기살균제 피해자 : "피해자인 엄마가 '내가 받은 명함은 이런 거예요'라고 저한테 보여 주신 적이 있거든요. 거기에 그 사람 이름이 있었어요."]

이를 이상하게 여겨 장 씨에게 구체적 피해사실을 묻는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하지만 장 씨는 아무런 답변도 없이 모임을 탈퇴했습니다.

장 씨가 애경산업의 지시를 받고 피해자 모임에서 정보를 수집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손 씨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손수연/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 : "(온라인 모임에서) 누가 어떤 잘못을 했고 뭐 이런 소소한 일들에서 큰 일까지 모두 거기서 공유가 되거든요."]

장 씨는 KBS 취재진에 자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라고 밝혔지만, 병원 기록 등 입증할 만한 근거는 내놓지 못했습니다.

애경 측은 사전에 회사는 알지 못했다면서 개인의 행동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애경산업 측 관계자 : "저희 직원이 개인적으로 해당 밴드에 가입을 했던 것은 확인은 했습니다."]

특조위는 정식 조사에 착수한 지 사흘 만인 오늘 애경산업 본사를 방문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조만간 장 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