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급 과잉 여전… 미분양 사태 장기화
입력 2019.07.26 (21:47) 수정 2019.07.26 (23:28)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아파트 공급 과잉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청주는
신규 아파트 분양 실적이 저조해
미분양 사태가 길어질 조짐입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상반기
청주시 모충동 주거환경개선사업에
1,200여 세대의 아파트를 공급한 LH.

계약금 할인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까지 주고 있지만
아직도 900여 세대가 미분양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모충 LH 트릴로채 계약률이 약 30% 정도 됩니다. 저희는 올해 연말까지는 50~60% 정도 계약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요."

올해 첫 분양에 나선
청주 동남지구의 민간 아파트도
60% 정도가 미분양입니다.

전체 480여 세대 가운데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2백여 세대가 남았습니다.

청주 동남지구 분양 관계자(음성변조) [녹취]
"84㎡, 33평형이 아무래도 워낙 공급이 많다 보니까 (분양률이) 조금 덜 한 편이긴 해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주에 3만여 세대에 이르는
아파트가 분양되면서
올해 초 청주 미분양 물량은
2천 세대를 넘어섰지만
각종 할인 분양과 임대주택 전환 등으로
미분양 물량은 지난달 기준
천 5백여 세대까지 줄었습니다.

그러나 잇따른 신규 분양실적 저조로
이달에만 천여 세대의
미분양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아파트 분양대행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그동안 청주에 사실은 너무 많은 물량이 쏟아지다 보니까, 아직까지 미해결된 미분양 물건들이 많다 보니까, 이게 먼저 처리돼야 될 것 같습니다."

감소하던 미분양 물량이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청주에서는 이번 하반기
청주 테크노폴리스와
각종 재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6천여 세대의 신규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공급 과잉 여전… 미분양 사태 장기화
    • 입력 2019-07-26 21:47:39
    • 수정2019-07-26 23:28:58
    뉴스9(충주)
[앵커멘트]

아파트 공급 과잉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청주는
신규 아파트 분양 실적이 저조해
미분양 사태가 길어질 조짐입니다.

함영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상반기
청주시 모충동 주거환경개선사업에
1,200여 세대의 아파트를 공급한 LH.

계약금 할인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까지 주고 있지만
아직도 900여 세대가 미분양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모충 LH 트릴로채 계약률이 약 30% 정도 됩니다. 저희는 올해 연말까지는 50~60% 정도 계약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요."

올해 첫 분양에 나선
청주 동남지구의 민간 아파트도
60% 정도가 미분양입니다.

전체 480여 세대 가운데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2백여 세대가 남았습니다.

청주 동남지구 분양 관계자(음성변조) [녹취]
"84㎡, 33평형이 아무래도 워낙 공급이 많다 보니까 (분양률이) 조금 덜 한 편이긴 해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주에 3만여 세대에 이르는
아파트가 분양되면서
올해 초 청주 미분양 물량은
2천 세대를 넘어섰지만
각종 할인 분양과 임대주택 전환 등으로
미분양 물량은 지난달 기준
천 5백여 세대까지 줄었습니다.

그러나 잇따른 신규 분양실적 저조로
이달에만 천여 세대의
미분양이 추가될 예정입니다.
아파트 분양대행 관계자 (음성변조)[녹취]
"그동안 청주에 사실은 너무 많은 물량이 쏟아지다 보니까, 아직까지 미해결된 미분양 물건들이 많다 보니까, 이게 먼저 처리돼야 될 것 같습니다."

감소하던 미분양 물량이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청주에서는 이번 하반기
청주 테크노폴리스와
각종 재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6천여 세대의 신규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