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지역 실업률 고공행진… '실업급여 부정수급자' 덩달아 급증
입력 2019.07.26 (21:51) 수정 2019.07.27 (01:0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기가 위축되며 대전지역
고용시장도 급속도로 냉각됐는데요.

이로인해
실업률이 전국 최고수준으로 치솟자
실업급여 신청 인원이 급증했는데
부정수급 범죄도 큰 폭 늘었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업급여 신청 대기번호가
끝없이 이어집니다.

경기 침체와 고용 위축으로
실직한 시민들이 실업급여를 받으려
몰려든 겁니다.

지난달 대전의 실업률은 4.6%.

인천에 4.7%에 이어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실업자 수는 3만 7000여 명에 달합니다.

박진규/대전고용노동청 실업급여과 팀장[인터뷰]
"경기침체와 대전지역 실업률 증가로 인해서 올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자가 37% 늘었고, 지급액은 29% 증가했습니다."

올 상반기
대전에서 1만 8900여 명이
실업급여를 신청해
1,252억여 원이 지급됐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1만 3800여 명,
970억 지급과 비교해 반년 만에
인원은 5000명, 금액은 280억이
증가한 겁니다.


대전의 실업률과 실직자
수치가 고공행진을 보인 가운데
실직근로자의 생계안정을 위한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하는 사례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
실업급여 부정수급자는 총 312명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40%나 폭증했습니다.

실업급여 부정수급자[녹취]
"조사받는 것도 창피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그만하세요.
생계 때문에 그러신 건가요?
그냥 가세요."

부정수급자 대다수는
생계가 어려운 일용직노동자였습니다.

윤부현/대전고용노동청 고용보험수사관[인터뷰]
"일용직으로 근무하신 분 중에 70여% 정도가 실업급여를 받는 기간 동안에 신고를 안 하셔서 부정수급으로 적발됐습니다. 실업급여를 받는 동안에 하루라도 일을 했으면 반드시 신고하셔야 합니다."

경기 위축으로
일자리 찾기가 어려워지면서
부당 실업급여 범죄마저
급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 대전지역 실업률 고공행진… '실업급여 부정수급자' 덩달아 급증
    • 입력 2019-07-26 21:51:27
    • 수정2019-07-27 01:00:01
    뉴스9(대전)
[앵커멘트]
경기가 위축되며 대전지역
고용시장도 급속도로 냉각됐는데요.

이로인해
실업률이 전국 최고수준으로 치솟자
실업급여 신청 인원이 급증했는데
부정수급 범죄도 큰 폭 늘었습니다.

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업급여 신청 대기번호가
끝없이 이어집니다.

경기 침체와 고용 위축으로
실직한 시민들이 실업급여를 받으려
몰려든 겁니다.

지난달 대전의 실업률은 4.6%.

인천에 4.7%에 이어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실업자 수는 3만 7000여 명에 달합니다.

박진규/대전고용노동청 실업급여과 팀장[인터뷰]
"경기침체와 대전지역 실업률 증가로 인해서 올 상반기 실업급여 수급자가 37% 늘었고, 지급액은 29% 증가했습니다."

올 상반기
대전에서 1만 8900여 명이
실업급여를 신청해
1,252억여 원이 지급됐습니다.

지난해 하반기 1만 3800여 명,
970억 지급과 비교해 반년 만에
인원은 5000명, 금액은 280억이
증가한 겁니다.


대전의 실업률과 실직자
수치가 고공행진을 보인 가운데
실직근로자의 생계안정을 위한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하는 사례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
실업급여 부정수급자는 총 312명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40%나 폭증했습니다.

실업급여 부정수급자[녹취]
"조사받는 것도 창피하기도 하고 그러니까 그만하세요.
생계 때문에 그러신 건가요?
그냥 가세요."

부정수급자 대다수는
생계가 어려운 일용직노동자였습니다.

윤부현/대전고용노동청 고용보험수사관[인터뷰]
"일용직으로 근무하신 분 중에 70여% 정도가 실업급여를 받는 기간 동안에 신고를 안 하셔서 부정수급으로 적발됐습니다. 실업급여를 받는 동안에 하루라도 일을 했으면 반드시 신고하셔야 합니다."

경기 위축으로
일자리 찾기가 어려워지면서
부당 실업급여 범죄마저
급증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