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 큰 합의...청주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청신호'
입력 2019.07.26 (17:10) 수정 2019.07.27 (03:04) 청주
[앵커멘트]
4년째 갈등을 빚어 온
청주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청주시와 운수업체 간
팽팽하게 맞서왔던
쟁점 현안에
통 큰 합의를 이루면서
준공영제 도입 논의도
오랜만에 진전을 보였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준공영제 도입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인건비 부문의 합의가 도출됐습니다.

지난 18일 열린
대중교통 활성화 추진협의회에서
청주시와 버스업체 측은

대표이사 월급에
상한제를 두고 5년간 동결하며,
유령 임원과 새로 채용한 친인척은
월급을 주지 않기로 해
비리 논란의 싹을 잘랐습니다.

투명한 회계관리를 위해
시 주도로 외부 감사를
연 1회 진행하며
부정행위가 2회 적발되면
준공영제에서 제외하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김재수 / 우진교통 대표
"사회적 책임을 느껴야 되고 그것을 통해서 신뢰를 회복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지 않으면 청주지역 대중교통체계는 매우 어려워진다는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버스 노선 운영·관리,
신설과 개편을 맡는
준공영제의 핵심인 '노선권'은
청주시가 갖기로 했습니다.

'노선권'의 권한을
협약서에 '명문화'해
추후 불거질 시비까지 차단했습니다.

이렇게 양측이 도출한 합의안은
기존에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7개 자치 단체의 문제점을 보완한
가장 혁신적이라는 평가입니다.

신승철 / 청주시 대중교통과장
"비윤리 경영, 이런 문제가 없는 준공영제가 되어야 하겠다 그런 사항으로 저희가 계획적으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가장 큰 이견을 보였던
'표준운송원가'의
절반 이상이 결정돼
준공영제는 도입 논의 시작 4년 만에
탄력을 받게 되었습니다.

청주시는 다음 달
8차 대중교통 활성화 추진협의회에서
나머지 표준운송원가
산정기준을 협의해
준공영제의 틀을
완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통 큰 합의...청주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청신호'
    • 입력 2019-07-27 03:04:16
    • 수정2019-07-27 03:04:37
    청주
[앵커멘트]
4년째 갈등을 빚어 온
청주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청주시와 운수업체 간
팽팽하게 맞서왔던
쟁점 현안에
통 큰 합의를 이루면서
준공영제 도입 논의도
오랜만에 진전을 보였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준공영제 도입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인건비 부문의 합의가 도출됐습니다.

지난 18일 열린
대중교통 활성화 추진협의회에서
청주시와 버스업체 측은

대표이사 월급에
상한제를 두고 5년간 동결하며,
유령 임원과 새로 채용한 친인척은
월급을 주지 않기로 해
비리 논란의 싹을 잘랐습니다.

투명한 회계관리를 위해
시 주도로 외부 감사를
연 1회 진행하며
부정행위가 2회 적발되면
준공영제에서 제외하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김재수 / 우진교통 대표
"사회적 책임을 느껴야 되고 그것을 통해서 신뢰를 회복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지 않으면 청주지역 대중교통체계는 매우 어려워진다는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버스 노선 운영·관리,
신설과 개편을 맡는
준공영제의 핵심인 '노선권'은
청주시가 갖기로 했습니다.

'노선권'의 권한을
협약서에 '명문화'해
추후 불거질 시비까지 차단했습니다.

이렇게 양측이 도출한 합의안은
기존에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7개 자치 단체의 문제점을 보완한
가장 혁신적이라는 평가입니다.

신승철 / 청주시 대중교통과장
"비윤리 경영, 이런 문제가 없는 준공영제가 되어야 하겠다 그런 사항으로 저희가 계획적으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가장 큰 이견을 보였던
'표준운송원가'의
절반 이상이 결정돼
준공영제는 도입 논의 시작 4년 만에
탄력을 받게 되었습니다.

청주시는 다음 달
8차 대중교통 활성화 추진협의회에서
나머지 표준운송원가
산정기준을 협의해
준공영제의 틀을
완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