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금괴 밀수범, 벌금 역대 최대인 6천669억
입력 2019.07.26 (11:40) 수정 2019.07.29 (10:59) 뉴스9(부산)
 홍콩산 금괴 4만 개를 일본으로 빼돌린 뒤  400억 원대 시세차익을 남긴 금괴 밀수 일당이  역대 최대 벌금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고법 형사2부는 관세법과 조세범 처벌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밀수조직 총책 윤 모 씨와 양 모 씨에게 각각 징역 4년과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또 역대 최대 금액인 벌금 6천669억 원과  6천623억 원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번 금괴 밀반송 범행은  가족 여행객을 운반책으로 끌어들이는 등 사회적 폐해가  컸다며, 밀반출한 금괴가 4만 개에 이르고  포탈한 조세도 최대 45억 원이나 돼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홍콩 금괴 밀수범, 벌금 역대 최대인 6천669억
    • 입력 2019-07-29 10:51:45
    • 수정2019-07-29 10:59:07
    뉴스9(부산)
 홍콩산 금괴 4만 개를 일본으로 빼돌린 뒤  400억 원대 시세차익을 남긴 금괴 밀수 일당이  역대 최대 벌금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고법 형사2부는 관세법과 조세범 처벌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밀수조직 총책 윤 모 씨와 양 모 씨에게 각각 징역 4년과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또 역대 최대 금액인 벌금 6천669억 원과  6천623억 원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번 금괴 밀반송 범행은  가족 여행객을 운반책으로 끌어들이는 등 사회적 폐해가  컸다며, 밀반출한 금괴가 4만 개에 이르고  포탈한 조세도 최대 45억 원이나 돼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