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색국가 제외한다면? 자동차는 미래, 기계는 당장 문제
입력 2019.08.01 (06:29) 수정 2019.08.01 (06: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를 첫번째 수출 규제 대상으로 하면서, 우리 미래 산업을 목표로 했다는 분석이 나왔는데요,

그래서, 백색국가 제외가 현실이 되면 다음 목표는 미래 자동차 산업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 전기차와 수소차.

올해 상반기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46%나 늘었습니다.

수소차는 상반기 판매가 천 5백대 정도지만 3년뒤엔 누적판매 목표를 8만대로 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기차와 수소차의 중요 부품에도 일본산 소재가 쓰입니다.

전기차의 핵심은 배터리. 그런데 이 배터리를 감싸는 알루미늄 파우치는 사실상 전량 일본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수소차도 수소탱크가 핵심인데, 탱크는 국내업체가 만들지만 여기에 필요한 탄소섬유와 일부 원료는 일본산입니다.

[김홍찬/상무/한국자동차산업협회 :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게 된다면 우리 업체들이 부품과 원료 조달 애로로 수출에 막대한 차질이..."]

자동차산업은 앞날이 더 걱정이라면 기계를 깎고 만드는 공작기계 분야는 당장 문젭니다.

지난해 공작기계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90%는 일본에서 수입했습니다.

삼성 휴대전화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듯 공작기계의 소프트웨어는 일본산을 쓴 겁니다.

[공작기계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생산한 장비에 90% 이상이 (일본산을) 쓰고 있거든요. 그걸 한순간에 바꾸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다고..."]

이때문에 정부가 마련한 설명회에는 빈 자리가 없었습니다.

[공작기계 업체 관계자 : "걱정 반이죠. 걱정 반. 걱정을 더 많이 하고 있는데 불편은 하겠지만 그래도 상황에 맞게 대체해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

일본의 수출 규제 파장을 가늠 할 수 없는 상황. 뾰족한 대책도 없어 정부와 업계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백색국가 제외한다면? 자동차는 미래, 기계는 당장 문제
    • 입력 2019-08-01 06:29:51
    • 수정2019-08-01 06:48:40
    뉴스광장 1부
[앵커]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를 첫번째 수출 규제 대상으로 하면서, 우리 미래 산업을 목표로 했다는 분석이 나왔는데요,

그래서, 백색국가 제외가 현실이 되면 다음 목표는 미래 자동차 산업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래 자동차 산업의 핵심, 전기차와 수소차.

올해 상반기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46%나 늘었습니다.

수소차는 상반기 판매가 천 5백대 정도지만 3년뒤엔 누적판매 목표를 8만대로 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기차와 수소차의 중요 부품에도 일본산 소재가 쓰입니다.

전기차의 핵심은 배터리. 그런데 이 배터리를 감싸는 알루미늄 파우치는 사실상 전량 일본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수소차도 수소탱크가 핵심인데, 탱크는 국내업체가 만들지만 여기에 필요한 탄소섬유와 일부 원료는 일본산입니다.

[김홍찬/상무/한국자동차산업협회 :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게 된다면 우리 업체들이 부품과 원료 조달 애로로 수출에 막대한 차질이..."]

자동차산업은 앞날이 더 걱정이라면 기계를 깎고 만드는 공작기계 분야는 당장 문젭니다.

지난해 공작기계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90%는 일본에서 수입했습니다.

삼성 휴대전화에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쓰듯 공작기계의 소프트웨어는 일본산을 쓴 겁니다.

[공작기계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생산한 장비에 90% 이상이 (일본산을) 쓰고 있거든요. 그걸 한순간에 바꾸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다고..."]

이때문에 정부가 마련한 설명회에는 빈 자리가 없었습니다.

[공작기계 업체 관계자 : "걱정 반이죠. 걱정 반. 걱정을 더 많이 하고 있는데 불편은 하겠지만 그래도 상황에 맞게 대체해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

일본의 수출 규제 파장을 가늠 할 수 없는 상황. 뾰족한 대책도 없어 정부와 업계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