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한일 외교장관 회담…‘백색국가’ 마지막 담판 벌인다
입력 2019.08.01 (06:59) 수정 2019.08.01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오늘 열립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일 외교 수장이 태국 방콕에서 만나는 건데요.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열리는 회담이어서, 마지막 담판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립니다.

방콕 현지에서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시간 오늘 오전 10시 40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태국 방콕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을 갖습니다.

지난달 4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첫 대면입니다.

어제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KBS 취재진과 만나 "양국 관계가 파국을 맞아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회담에서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면 결국 일본에도 피해를 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어제 : "외교적인 해결 방법을 위해서 외교 당국간에는 계속 협의를 해야될 필요성에 대해서는 일측과 공감을 이뤄낼 생각을 가지고 내일 회담에 임할 것입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현 상황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외교장관회담 뒤에는 조만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까지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한미일 회담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장려하겠다"고 말해, 미국의 한일 갈등 중재 여부도 주목됩니다.

일본의 수출 통제 조치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될지, 아니면 숨통을 틔이게 될 지,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오늘 열릴 한일 외교 수장의 막판 담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오늘 한일 외교장관 회담…‘백색국가’ 마지막 담판 벌인다
    • 입력 2019-08-01 07:01:16
    • 수정2019-08-01 07:55:30
    뉴스광장
[앵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오늘 열립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일 외교 수장이 태국 방콕에서 만나는 건데요.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열리는 회담이어서, 마지막 담판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립니다.

방콕 현지에서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시간 오늘 오전 10시 40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태국 방콕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을 갖습니다.

지난달 4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첫 대면입니다.

어제 방콕에 도착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KBS 취재진과 만나 "양국 관계가 파국을 맞아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회담에서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면 결국 일본에도 피해를 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어제 : "외교적인 해결 방법을 위해서 외교 당국간에는 계속 협의를 해야될 필요성에 대해서는 일측과 공감을 이뤄낼 생각을 가지고 내일 회담에 임할 것입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현 상황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외교장관회담 뒤에는 조만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까지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한미일 회담과 관련해 "한국과 일본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장려하겠다"고 말해, 미국의 한일 갈등 중재 여부도 주목됩니다.

일본의 수출 통제 조치 이후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될지, 아니면 숨통을 틔이게 될 지,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오늘 열릴 한일 외교 수장의 막판 담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