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율촌산단도 'SRF' 갈등
입력 2019.08.01 (10:17)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나주와 담양 등 곳곳에서 쓰레기를 연료로 만드는 시설, 이른바 SRF 시설과 관련해 주민과 사업자, 자치단체 간의 갈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여수 율촌산단에서도 비슷한 시설을 만드는 사업을 놓고 사업자와 허가 기관이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양창희 기잡니다.





[리포트]

풀만 높게 자란 채 비어 있는 여수 율촌산단의 한 공장 부지.



3년 전부터 쓰레기를 연료로 활용하는 발전소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땅입니다.



사업자는 지난해 여수·순천시와 폐기물을 받겠다는 협약을 맺었고 산업부 인가도 얻었습니다.



최근 쓰레기 대란 우려가 나온 여수시 등은 하루에 폐기물 3백 톤을 처리하는 시설이 생기는 걸 반깁니다.



<임기형 /여수시 투자박람회과 차장>

"상시 고용 효과는 약 백여 명으로 주민들의 동의가 있다면 저희 시로서는 꼭 유치하고 싶은 시설입니다."



하지만 율촌산단 부지를 분양하고 관리하는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5천 도 이상의 고온으로 폐기물을 녹여 친환경적이라고 알려진 '플라즈마 열분해 방식'에서

최근 논란이 잇따른 고형 연료, 이른바 'SRF 소각'의 비중을 높이도록 사업 방식이 바뀌면서 환경오염 우려가 커졌다는 겁니다.



<강철홍/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 산단조성팀>

"유관 기관, 전문가들을 대동해서 이에 대해서 다각적으로 검토를 했었는데요. 결론적으로는 불허하는 걸로 그렇게 결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업자는 전임 청장 때인 2017년에 이미 공법 변경이 협의됐다고 맞섭니다.



또 여수산단 등에서 산업폐기물이 대량으로 나오는 만큼 처리 시설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임채영/한국에너지(사업자) 사장>

"2016년 초순 경부터 광양경자청에서 부지를 제공하겠다고 했었고요. 저희는 4년간 사업을 하면서 갑자기 변경된 부분을 수용할 수가 없습니다."



광양경제청은 실시계획 변경 신청을 잇따라 반려했지만 사업자는 부당하다며 소송도 준비하고 있어 갈등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율촌산단도 'SRF' 갈등
    • 입력 2019-08-01 10:17:58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나주와 담양 등 곳곳에서 쓰레기를 연료로 만드는 시설, 이른바 SRF 시설과 관련해 주민과 사업자, 자치단체 간의 갈등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여수 율촌산단에서도 비슷한 시설을 만드는 사업을 놓고 사업자와 허가 기관이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양창희 기잡니다.





[리포트]

풀만 높게 자란 채 비어 있는 여수 율촌산단의 한 공장 부지.



3년 전부터 쓰레기를 연료로 활용하는 발전소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땅입니다.



사업자는 지난해 여수·순천시와 폐기물을 받겠다는 협약을 맺었고 산업부 인가도 얻었습니다.



최근 쓰레기 대란 우려가 나온 여수시 등은 하루에 폐기물 3백 톤을 처리하는 시설이 생기는 걸 반깁니다.



<임기형 /여수시 투자박람회과 차장>

"상시 고용 효과는 약 백여 명으로 주민들의 동의가 있다면 저희 시로서는 꼭 유치하고 싶은 시설입니다."



하지만 율촌산단 부지를 분양하고 관리하는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5천 도 이상의 고온으로 폐기물을 녹여 친환경적이라고 알려진 '플라즈마 열분해 방식'에서

최근 논란이 잇따른 고형 연료, 이른바 'SRF 소각'의 비중을 높이도록 사업 방식이 바뀌면서 환경오염 우려가 커졌다는 겁니다.



<강철홍/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청 산단조성팀>

"유관 기관, 전문가들을 대동해서 이에 대해서 다각적으로 검토를 했었는데요. 결론적으로는 불허하는 걸로 그렇게 결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업자는 전임 청장 때인 2017년에 이미 공법 변경이 협의됐다고 맞섭니다.



또 여수산단 등에서 산업폐기물이 대량으로 나오는 만큼 처리 시설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임채영/한국에너지(사업자) 사장>

"2016년 초순 경부터 광양경자청에서 부지를 제공하겠다고 했었고요. 저희는 4년간 사업을 하면서 갑자기 변경된 부분을 수용할 수가 없습니다."



광양경제청은 실시계획 변경 신청을 잇따라 반려했지만 사업자는 부당하다며 소송도 준비하고 있어 갈등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