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 자민당, 면담 또 취소…아베 측근 “백색국가 제외 100%”
입력 2019.08.01 (12:05) 수정 2019.08.01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 방일단이 일본 의회를 상대로 수출 규제 철회 등에 대한 설득 작업에 나선 가운데 집권 자민당이 오늘 오전으로 예정됐던 면담을 또 일방 취소했습니다.

이 와중에 아베 총리의 최측근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100%라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 내 2인자'로 불리는 니카이 간사장이 한국 방일단과의 면담을 또 취소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당내 긴급 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니카이 간사장은 어제 오후에도 예정 시간을 불과 15분을 앞두고 면담 취소를 일방 통보했습니다.

방일단은 자민당과의 면담에서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강조하고, 내일로 예상되는 '백색 국가' 한국 제외 방침의 철회도 요구할 방침이었습니다.

[서청원/의원/국회 방일단장 : "우리 만났던 말씀을 (아베 총리에게) 진솔하게 전하실 겁니다. 이렇게까지 안 된다는 것은 똑같이 공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방일단은 오늘 입헌민주당 등 야당 관계자들만 만난 뒤 귀국합니다.

이런 와중에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100%라는 아베 총리 최측근의 발언도 나왔습니다.

자민당의 아마리 선거대책위원장은 어제, 한 방송에 출연해 내일 각료회의에서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백색국가 제외는 특별 국가를 보통 국가로 되돌리는 것일뿐, 금융조치도, 아무 것도 아니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특히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일본 기업에 아무러 영향이 없어 지켜보기만 하면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쟁의 도구로 쓰고 있다는 도발적인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日 자민당, 면담 또 취소…아베 측근 “백색국가 제외 100%”
    • 입력 2019-08-01 12:06:40
    • 수정2019-08-01 13:10:04
    뉴스 12
[앵커]

국회 방일단이 일본 의회를 상대로 수출 규제 철회 등에 대한 설득 작업에 나선 가운데 집권 자민당이 오늘 오전으로 예정됐던 면담을 또 일방 취소했습니다.

이 와중에 아베 총리의 최측근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100%라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 내 2인자'로 불리는 니카이 간사장이 한국 방일단과의 면담을 또 취소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당내 긴급 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니카이 간사장은 어제 오후에도 예정 시간을 불과 15분을 앞두고 면담 취소를 일방 통보했습니다.

방일단은 자민당과의 면담에서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강조하고, 내일로 예상되는 '백색 국가' 한국 제외 방침의 철회도 요구할 방침이었습니다.

[서청원/의원/국회 방일단장 : "우리 만났던 말씀을 (아베 총리에게) 진솔하게 전하실 겁니다. 이렇게까지 안 된다는 것은 똑같이 공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방일단은 오늘 입헌민주당 등 야당 관계자들만 만난 뒤 귀국합니다.

이런 와중에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가능성이 100%라는 아베 총리 최측근의 발언도 나왔습니다.

자민당의 아마리 선거대책위원장은 어제, 한 방송에 출연해 내일 각료회의에서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백색국가 제외는 특별 국가를 보통 국가로 되돌리는 것일뿐, 금융조치도, 아무 것도 아니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특히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일본 기업에 아무러 영향이 없어 지켜보기만 하면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쟁의 도구로 쓰고 있다는 도발적인 발언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