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인상 쓰고 마주 앉은 한일 외교장관…빈손으로 헤어져
입력 2019.08.01 (14:47) 취재K
오늘 오전 태국 방콕에서는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이 열렸습니다.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열리는 회담이어서, 마지막 담판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렸지만 결국 빈손으로 끝났습니다.

인상 쓰고 마주 앉아 딴 곳만 응시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외무상


한국 시간 오전 10시 45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만났습니다. 지난달 4일 있었던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첫 만남입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회담 시작에 앞서 가볍게 인사와 악수를 나눴지만, 자리에 앉은 13초 동안 굳은 표정으로 인상을 쓴 채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오른쪽 허공을 바라보고 있었고, 고노 다로 외무상은 시선을 아래로 고정한 채 책상을 보고 있었습니다.

보통 외교장관이 만나면 간단한 인사를 나누는 것이 외교적 관례인데, 양측 모두 아무 말도 없었습니다.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를 반영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엔 회담장에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와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등 총 6명이 배석했는데, 10분 만에 한일 관계 담당 국장인 김정한 아태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국장만 남겨 놓고 모두 빠져나왔습니다. 2대2 회담으로 전환한 건데 한일 관계와 관련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결국 빈손으로 끝난 담판 좁히지 못한 입장 차


하지만 회담은 결국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담 직후 기자들에게 "일본이 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내릴 경우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서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것에 대한 일본 측의 확실한 답변은 없었다고 강 장관은 전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일 간의 강제 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서 협의를 하고 (대안을) 만들어낼 수 있는 그런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관련해선 "내일 각의 결정이 나온다면 우리로서도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고,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원인이 안보 상 이유로 취해진 만큼, 한일 안보의 틀에 대한 여러 가지 요인들을 우리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서 일본 측이 우리에게 요구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일본 측의 원론적인 입장 표명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에 참석했던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의 입장은 큰 변화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양측의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 백색국가 제외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일본 측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 인상 쓰고 마주 앉은 한일 외교장관…빈손으로 헤어져
    • 입력 2019-08-01 14:47:32
    취재K
오늘 오전 태국 방콕에서는 한일 외교 장관 회담이 열렸습니다. 일본이 내일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열리는 회담이어서, 마지막 담판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렸지만 결국 빈손으로 끝났습니다.

인상 쓰고 마주 앉아 딴 곳만 응시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외무상


한국 시간 오전 10시 45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만났습니다. 지난달 4일 있었던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첫 만남입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회담 시작에 앞서 가볍게 인사와 악수를 나눴지만, 자리에 앉은 13초 동안 굳은 표정으로 인상을 쓴 채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았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오른쪽 허공을 바라보고 있었고, 고노 다로 외무상은 시선을 아래로 고정한 채 책상을 보고 있었습니다.

보통 외교장관이 만나면 간단한 인사를 나누는 것이 외교적 관례인데, 양측 모두 아무 말도 없었습니다.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를 반영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엔 회담장에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와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등 총 6명이 배석했는데, 10분 만에 한일 관계 담당 국장인 김정한 아태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국장만 남겨 놓고 모두 빠져나왔습니다. 2대2 회담으로 전환한 건데 한일 관계와 관련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조치였습니다.

결국 빈손으로 끝난 담판 좁히지 못한 입장 차


하지만 회담은 결국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담 직후 기자들에게 "일본이 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내릴 경우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서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것에 대한 일본 측의 확실한 답변은 없었다고 강 장관은 전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일 간의 강제 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서 협의를 하고 (대안을) 만들어낼 수 있는 그런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관련해선 "내일 각의 결정이 나온다면 우리로서도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고,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원인이 안보 상 이유로 취해진 만큼, 한일 안보의 틀에 대한 여러 가지 요인들을 우리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서 일본 측이 우리에게 요구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일본 측의 원론적인 입장 표명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에 참석했던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의 입장은 큰 변화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양측의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 백색국가 제외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일본 측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기자 정보